[전문] 휘성 심경고백 “난 떳떳해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갈 것”

입력 2019-05-08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휘성 심경고백 “난 떳떳해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갈 것”

가수 휘성이 ‘에이미 논란’ 이후 심경을 고백했다.

휘성은 8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난 아빠(아버지)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 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 안 써요. 아빠, 저보다 저 마음이 고장난 이들을 위해 축복을 주세요. 난 부끄럼 없어요.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 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 또 올게요”라고 적었다.

앞서 휘성은 지난달 방송인 에이미의 폭로 글 속 주인공으로 지목돼 곤욕을 치렀다. 특히 에이미가 일부 매체와 인터뷰로 사과를 요구하면서 휘성을 사지로 몰았다. 그러나 상황은 급반전됐다. 휘성이 에이미의 목소리 담긴 녹취록을 공개한 것. 덕분에 휘성은 억울한 누명은 벗을 수 있었다.

이후 한동안 두문불출한 휘성은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에 음반프로듀서부문 수상자로 참석했다. ‘에이미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이다. 그리고 이날 심경 고백을 통해 자신의 떳떳함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 다음은 휘성 SNS(심경고백) 전문

난 아빠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안써요 아빠 저보다 저 마음이 고장난 이들을 위해 축복을 주세요 난 부끄럼없어요 이제 누가 믿든 말든 상관없어요 난 내 할일만 하고 가족만 보고 고개 숙이지 않고 걸어가요 아빠처럼 .. 또 올게요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