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맨정음’ 쇼리, 소지섭-소유진 소환한 사연은? ‘한 집안 사람’

입력 2019-05-11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쇼리가 배우 소지섭과의 특별한 관계(?)를 밝혀 눈길을 끈다.

11일(오늘)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되는 MBN <훈맨정음>에서 MC 김성주가 “쇼리 씨가 금수저 집안이라고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원래 쇼리 씨 본명이 소준섭 이다”라고 쇼리의 분명이 ‘소준섭’ 임을 밝혔다.

그러자 쇼리는 “내 이름을 얘기하면 기억나는 분이 있을 거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차오루가 “소지섭 씨 아니냐. 같은 집안이냐”라고 배우 소지섭을 언급하자 쇼리는 “소지섭 씨와 같은 ‘진주 소’씨에 ‘섭’자 돌림이다”라고 배우 소지섭과 매우 가까운 사이(?)임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쇼리는 “배우 소유진 씨와도 같은 집안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또, 김성주는 “쇼리 씨가 뼈대 있는 가문출신이다”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는 “신라 시대 화랑이었던 ‘알천랑’의 47대손으로 화랑의 후손이다”라고 말했고 출연자들은 “거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하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밖에,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훈맨정음’ 출연자들의 받아쓰기 시험결과와 박준형이 분노의 발길질을 하며 조작 의혹을 제기한 새로운 한글 게임도 함께 공개된다.

MBN <훈맨정음>은 11일(오늘) 저녁 8시 2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