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이문호 대표 보석청구, 마약 투약 부인 “부모 부양해야 한다”

입력 2019-06-20 15: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버닝썬 이문호 대표 보석청구, 마약 투약 부인 “부모 부양해야 한다”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고 보석을 청구했다.

오늘(20일) 서울중앙지법에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문호 대표의 1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문호 대표의 법률대리인은 '약물 성분이 검출됐지만 이는 (이문호 대표의) 여자친구가 처방받은 수면제와 헷갈려 복용하게 된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가족 생계를 책임질 사람이 (이문호 대표) 뿐이라며 부모를 부양하기 위해 보석을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2차 공판은 7월 18일 열린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