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린사모, 횡령 공모 정황 포착…정식 입건

입력 2019-06-21 13: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승리·린사모, 횡령 공모 정황 포착…정식 입건

경찰이 클럽 버닝썬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를 횡령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21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린사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린사모는 가수 승리,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함께 자신의 국내 가이드 겸 금고지기 A씨가 관리하는 대포통장을 활용해 MD(클럽 영업직원) 급여 명목으로 약 5억7000만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MD 역시 고용된 것처럼 꾸몄다.


앞서 경찰은 버닝썬 자금 5억3000여만 원이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 브랜드 사용료 및 네모파트너즈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을 포착했다. 몽키뮤지엄은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 네모파트너즈는 유인석 전 대표가 각각 설립했다.

여기에 린사모 측과 공모해 횡령한 정황까지 새로 드러나면서 두 사람의 횡령 책임액이 10억 원대로 늘어난 상황이다. 경찰에 따르면 나머지 액수는 버닝썬 지분 42%를 소유한 최대 주주 전원산업과 이성현·이문호 버닝썬 공동대표 등이 빼돌렸다.


지난 5월 법원은 "횡령부분 혐의는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승리와 유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다만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하기는 어렵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횡령 책임액이 늘었지만 이들이 직접 챙겨간 액수는 합계 5억3000여만 원 선에서 변하지 않아 법원의 판단이 달라질 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