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 오늘 딜레마에 빠진다…신민아 버릴까

입력 2019-06-28 09: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좌관’ 이정재 오늘 딜레마에 빠진다…신민아 버릴까

이정재가 28일 ‘딜레마’에 빠진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치열하게 생존해온 그가 버려야 하는 카드는 야망일까, 연인일까.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조관)에서 강선영(신민아)은 말했다. “태준씨 잘 하는 거 있잖아.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거.” 장태준(이정재) 이처럼 더 이상 앞으로 나갈 수도 없고, 물러설 수도 없는 위기를 언제나 기회로 타파해왔다. 당대표 선거에 나선 조갑영(김홍파) 의원이 라이벌인 송희섭(김갑수)의원의 비리 의혹을 제기했을 땐, 조갑영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실을 파헤쳐 불출마 선언을 끌어냈고, 오원식(정웅인) 때문에 지역구 사무실로 좌천됐을 땐, 송희섭에게 꼭 필요한 카드였던 조갑영을 끌어내 다시 여의도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기회로 만들 카드가 없을 땐, 가지고 있는 사람 걸 무용지물로 만들었다. 송희섭이 법무부 장관 비리의 핵심증인을 가로채자, 이 증언의 존재를 언론에 흘려 이를 협박 카드로 쓸 수 없게 만든 것. 장태준의 능력은 여기서 더 빛난다. 당장의 위기를 처리하기보다 늘 한걸음 더 나아간 계획을 그리기 때문. 한 번의 실수로 송희섭의 사나워진 눈매를 징글징글한 눈웃음으로 한 순간에 바꿔놓고 두터운 신임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다.

그러나 어떤 걸 선택해도 리스크를 감수해야 하는 딜레마가 찾아왔다. 송희섭과 조갑영이 법무부 장관과 원내대표 자리를 놓고 거래를 성사시켰지만, 조갑영이 내건 조건이 하나 더 있었다. 자신을 배신한 ‘여우’라고 생각하는 강선영을 ”적당히 요리해서 처리하라“는 것. 장태준이 여의도로 돌아온 그를 환한 미소로 맞이하는 강선영을 반갑게만 바라볼 수 없었던 이유였다.

마치 도미노처럼 “이미 무너지기 시작한 것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하나밖에 없다. 내가 가진 카드 하나를 버려야 한다”던 그의 카드는 무엇일까. ‘6g 배지’를 향한 야망을 채워줄 수 있는 송희섭일까, 아니면 그가 지시한대로 처리해야 하는 강선영일까. 그는 이 위기를 또다시 기회로 만들 수 있을까.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