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인성·배성우, 노희경 작가와 ‘의기투합’

입력 2019-07-25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조인성-배성우-노희경 작가(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동아닷컴DB

노 작가 신작 출연 제안 긍정적 검토

배우 조인성과 배성우가 노희경 작가와 재회를 앞두고 있다.

24일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조인성과 배성우가 노희경 작가의 신작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드라마는 비정부기구(NGO)의 봉사·구호활동 관련 내용으로, 아직 제목을 확정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세 사람 모두 서로 인연이 깊어 순조롭게 출연이 성사될 전망이다.

조인성과 노 작가의 인연은 벌써 6년째이다. 2013년 ‘그 겨울, 바람이 분다’를 통해 노 작가가 집필하는 드라마에 처음 출연한 조인성은 이후 ‘괜찮아, 사랑이야’와 ‘디어 마이 프렌즈’로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올해 1월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촌을 찾아 아이들에게 필요한 물품 등을 전하며 국제구호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배성우는 지난해 tvN ‘라이브’를 통해 노 작가와 처음 만났다. 영화에서 주로 활약해온 그는 드라마 출연을 결심한 배경에 대해 “노 작가의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소개할 정도로 깊은 신뢰를 품어왔다. 극중 오양촌을 투박하면서도 인간미 넘치는 인물로 그려내며 영화에서 보지 못한 매력으로 자신을 더욱 대중적으로 알렸다.

조인성과 배성우의 조합도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를 통해서는 첫 만남이지만 지난해 영화 ‘안시성’과 2017년 ‘더 킹’을 공동 주연하며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바 있다. 이를 통해 친분 두텁기로 소문난 두 사람이 드라마로 또 어떤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