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오후 2시, 불법도박 스팸 조심하세요”

입력 2019-07-28 16: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후앤컴퍼니는 올 상반기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후후’를 통해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 통계를 28일 공개했다.

상반기 스팸 건수는 총 1048만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0만 건(29%) 늘었다. 유형별로 보면 ‘불법도박’이 339만138건으로 가장 많고, ‘대출 권유’(229만7443건), ‘텔레마케팅’(126만1214건)이 뒤를 이었다.

상반기 신고된 전체 스팸 번호 중 ‘010’ 이동전화번호는 30%를 넘지 않았지만 ‘불법도박’ 유형 스팸 전화는 86%가 이동전화번호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중 가장 많은 스팸 신고가 발생한 시간대는 오후 2시와 4시대로, 해당 시간 동안 후후 앱에 등록된 스팸 신고 건수는 전체의 33%에 달했다. 요일로 보면 목요일이 가장 많았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