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입력 2019-08-01 13: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항공은 7월 30일 500MD 무인헬기(KUS-VH) 초도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초도비행은 전남 고흥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센터에서 완전 무인화 상태로 약 30분 동안 진행했다. 500MD 무인헬기는 지상에서 10m 이륙한 뒤 제자리비행(Hovering)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의 성능 및 안전성을 입증했다.

대한항공은 2014년부터 산업부 기술개발과제 등을 통해 500MD 헬기의 무인화 개발을 진행해 왔다. 2021년 말까지 500MD 무인헬기의 비행성능과 임무장비 운용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추가 개발을 통해 비행영역과 운용고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6시간 체공이 가능하고 유상하중이 440kg인 500MD 무인헬기는 기존 헬기의 무인화로 경제적 개발 및 조기 전력화가 가능하고, 국내 민·군수용 무인헬기 소요의 국내조달 및 급속 팽창하는 해외시장 진출이 가능하다. 특히 퇴역헬기의 최소비용 무장화로 국방비 절감 및 고위험 지역에서 유인헬기 및 조종사 손실방지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