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대백반집 호소=악어의 눈물? “‘골목식당’과 싸울 준비”

입력 2019-08-08 16: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이대백반집 호소=악어의 눈물? “‘골목식당’과 싸울 준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이 긴급 점검 이후 초심 회복을 약속했다. 하지만 재교육 솔루션까지 받은 시점에 촬영된 한 유튜브 영상에서 방송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모습이 그려져 더 큰 논란이 예상된다.

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을 직접 찾아가 주방을 급습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손님으로 투입된 점검 요원들에게 거짓말과 변명을 늘어놓았던 이대 백반집 사장 부부. 이들은 백종원 앞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솔루션 당시 “신선도를 위해 절대 미리 준비하지 말라”고 강조했지만 준비된 순두부찌개 뚝배기 몇십 개가 냉장고에 쌓여있는 것은 기본. 프라이팬에 남은 제육볶음에서 백종원이 알려준 레시피와 다르게 조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위생 상태도 조리법도 솔루션 전으로 돌아간 상황에 백종원은 분노했다. 백반집 여사장은 “계속 혼낼 거냐” “백 대표님 (사진) 떼겠다”면서 되려 억울해했다. 백반집 남사장은 “모두 우리 책임이다.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 초심으로 돌아갈 테니 용서해 달라”고 눈물로 호소했고 백종원은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고민 끝에 내린 백종원의 선택은 재교육 솔루션. 셰프를 투입해 재교육에 나섰다. 그렇게 ‘골목식당’과 이대 백반집은 초심을 찾아가는 것으로 아름답게 마무리되는 듯 했다. 하지만 7일 한 유튜버가 공개한 이대 백반집 방문 영상은 충격 그 자체였다.

영상 속 이대 백반집 직원은 “방송에 나쁜 것만 내보냈더라. 사람을 아주 사기꾼으로 만들어놨더라. (사장님이)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 (방송에) 안 나가게 할 거라고 난리를 쳤는데 셰프가 가르쳐주는 장면을 내보내야 한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참고 있다.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 한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사장님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 할 말이 많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여사장은 현금 영수증 발행을 요구하는 손님이 결국 받지 못하고 나가자 “무슨 현금 영수증을 하려고 그러냐. 노인네가”라고 뒷담화를 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