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욱일기허용 “막을 이유 없다”…한국 의견 묵살

입력 2019-09-03 11: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경제 보복 조치에 분개한 시민들이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전범기)를 갈기갈기 찢는 모습이다. 국내에서는 아베 정권이 행하는 ‘극우정책’에 반일감정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뉴스1

도쿄올림픽 욱일기허용 “막을 이유 없다”…한국 의견 묵살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한국 측의 거듭된 요구에도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전범기·일본 군국주의 상징물로 독일 나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와 비슷한 맥락으로 사용이 금기되어야 할 깃발과 문양) 사용을 아무 제재 없이 허용하겠다는 뜻을 처음으로 밝혀 큰 파장이 예상된다.

SBS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3일 “욱일기(전범기)가 일본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막을 이유가 없다”며 “욱일기(전범기) 자체는 어떤 정치적 의미를 담지 않고 있다. 그래서 금지 품목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욱일기(전버기) 사용을 허용함에 따라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관중이 경기장에서 욱일기(전범기)를 흔들며 대규모 응원을 펼칠 가능성이 커지게 됐다.

이런 사태를 막기 위해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22일 도쿄에서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와 만나 욱일기(전범기) 사용 금지를 요구했다.

대한체육회 측은 “욱일기(전범기)가 한국인에게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로 인식되고 있다. 경기장에서 욱일기 응원이 있을 경우 한국 관중과 일본 관중이 충돌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며 욱일기(전범기)의 경기장 반입 금지를 요구했는데 이에 대해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확답을 피했다.

이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전체회의를 열고 ‘2020 도쿄 하계올림픽대회 및 하계패럴림픽대회에서의 욱일기(전범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문체위는 이 결의안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패럴림픽조직위원회에 도쿄올림픽 기간 전후 경기장 내 욱일기(전범기)와 욱일기(전범기)를 활용한 유니폼·소품 반입과 이를 활용한 응원 행위를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체위는 결의안 제안 이유로 “유사 사례인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가 제국주의 상징으로 지목돼 국제 체육경기 등 모든 공식행사에 사용되지 않았던 것과 달리 욱일기(전범기)는 그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욱일기(전범기)는 여전히 국제 경기대회의 경기장 내에 반입돼 응원 도구로 사용됨으로써 과거 제국주의 침략 대상이었던 국가들로 하여금 부정적 역사의 기억을 자극하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한체육회와 국회 결의안의 요구를 모두 묵살한 채 욱일기(전범기) 응원과 욱일기(전범기) 유니폼 제작 등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나타냈다.

또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관의 검증을 거쳐 방사능 안전에 이상이 없다며 도쿄올림픽 선수촌 메뉴에 사용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