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보름달보다 눈부신 ‘국민 비주얼 커플’ 떴다

입력 2019-09-13 11: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 바랍니다!”

‘배가본드’의 보름달보다 눈부신 비주얼 커플 이승기-배수지가 시청자들을 향한 따뜻한 추석인사를 건넸다.

‘의사 요한’ 후속으로 오는 9월 20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삼)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로 장장 1년 여 간의 제작기간 동안 모로코와 포르투칼을 오가는 해외 로케 촬영을 진행하며 완성시킨 초대형 프로젝트다.

이와 관련 지난 12일 이승기와 배수지가 배가본드 공식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 스브스캐치,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를 통해 시청자들의 풍성한 한가위를 기원하는 추석인사를 전하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이승기는 늘 뛰고, 구르고, 매달리느라 단벌신사 신세인 열혈 스턴트맨 차달건의 모습을 잠시 내려놓고 깔끔한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은 채 등장, 오랜만에 특유의 ‘국민 엄친아’ 포스를 다시 선보여 반가움을 안겼다. 이승기는 “‘배가본드’에서 차달건 역할로 인사드리게 된 이승기입니다”라고 첫 인사를 건넨 뒤 “다가오는 한가위, 가족과 지인과 친구들과 함께 풍성한 한가위 되길 바랍니다”라고 다정한 당부를 전했다. 이어 “행복한 추석을 지내신 이후에 9월 20일, 배가본드 첫 방송으로 찾아뵙겠습니다”라고 미소 지은 뒤, “행복한 추석 되세요”라는 말로 손을 흔들며 끝인사를 전했다.

배수지 역시 긴 머리를 늘어뜨리고 화이트 블라우스를 입은 모습으로 등장, 카리스마 넘치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에서 ‘국민 첫사랑’으로 확 달라진 분위기를 선보이며 보는 이를 심쿵하게 했다. 배수지는 “여러분, 즐거운 추석입니다”라고 환하게 웃으며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가족들과 못다 한 이야기 많이 나누시고 저와도 즐거운 시간 즐겨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깜찍한 인사를 이어갔다. 이어 배수지는 “어디서 어떻게 즐기냐고요? 9월 20일 밤 10시, ‘배가본드’에서 고해리 역할로 기다리고 있을게요”라며 사랑스러운 본방 사수 독려로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이승기는 극중 성룡을 롤 모델로 삼아 액션영화계를 주름잡겠단 다부진 꿈을 안은 열혈 스턴트맨 차달건 역을,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을 맡아 활약한다. 두 사람은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 후 은폐된 진실을 찾아내기 위해 때론 강렬하게 맞붙다가도, 위기의 순간에는 힘을 합치는 동지애를 보이며 생사의 갈림길을 함께하게 되는 터. 다면적이고 복합적인 성격의 캐릭터를 소화해내기 위해 긴 시간 캐릭터 분석에 노력을 쏟아온 이승기와 배수지가 따로 그리고 함께, 어떤 열연을 펼쳐내며 극을 이끌어 갈 것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배가본드’를 통해 첩보와 액션, 정치 스릴러, 멜로까지 다양한 장르가 한데 엮인 ‘대작의 품격’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추석 연휴가 끝난 후 시청자를 찾아갈, 대망의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손대는 작품마다 히트작을 만들어내며 ‘미다스 손’이라 불리는 유인식 감독과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에서 유인식 감독과 호흡을 맞췄던 장영철·정경순 작가, ‘별에서 온 그대’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빼어난 영상미를 자랑한 바 있는 이길복 촬영감독이 가세, 최고의 스케일과 완성도를 만들어냈다. 오는 9월 20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