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 1억기부 “청각장애 학생들 음악 교육 확대에 사용”

입력 2019-09-20 10: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RM 1억기부 “청각장애 학생들 음악 교육 확대에 사용”

그룹 방탄소년단 RM이 청각장애 학생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청각장애 특수학교 서울삼성학교에 따르면, RM은 자신의 생일인 9월12일을 기념해 지난 16일 이 학교에 1억 원을 기부했다.


학교 관계자는 "듣는 데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음악을 함께 즐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과 함께 후원금을 받았다"며 "청각장애 학생들의 음악 교육과 예술 공연 활동을 확대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래범 서울삼성학교 교장은 "청각장애 학생들도 음악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사회적으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음악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RM이 속한 그룹 방탄소년단은 10월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공연을 연 뒤 26~27일·29일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 SPEAK YOURSELF) 투어 대미를 장식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