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후회, 김희철 “담배 피운 걸 제일 후회…금연 10년째”

입력 2019-09-23 09: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희철 후회, 김희철 “담배 피운 걸 제일 후회…금연 10년째”

김희철이 후회하는 일에 대해 언급했다. 김희철은 담배를 시작한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힌 것이다.

22일 방송된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에서는 금연 홍보대사가 된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철은 “살면서 제일 후회하는 것 중 하나가 담배를 피운 것”이라며 “담배만 안 피웠으면 서장훈 형만큼은 아니겠지만, 키가 1cm 정도 더 크지 않았을까 싶다. 그래서 라면 같이 뜨거운 걸 못 먹는다. 담배를 너무 피워서 제일 후회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희철은 “다른 거야 그냥 해도 되는데 예전으로 돌아간다면 담배는 절대 안 피울 거다”며 “지금은 끊은지 10년 됐다”고 밝혔다.

김희철 모친은 아들이 처음 흡연 사실을 들킨 순간에 대해 “화장실 천장의 작은 공간이 있다. 어느 날 그게 비뚤어져 있었다. 이상해서 열어봤더니 그 안에 담배꽁초 등이 다 들어있더라. 그래서 가슴이 철렁 내려앉을만큼 실망했다. 뭐라 이야기할 수도 없었고 얘기해도 먹힐 것 같지 않은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아빠와 담배꽁초를 앞에 두고 알아서 하라 했다. 우리가 실망한 게 보였나보다. 그걸 보고 담배를 끊었다. 그때 가슴 철렁했다. 꽤 급했었나 보다. 그걸 똑바로 못 닫은 걸 보면 말이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