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금토극 부활, 이준영 ‘나래, 박차오르다’ 내년 3월 첫방 [공식입장]

입력 2019-09-23 1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금토극 부활, 이준영 ‘나래, 박차오르다’ 내년 3월 첫방

KBS 새 금토드라마가 부활한다.

그 첫 번째 주자로 글로벌 태권도 드라마 ‘나래, 박차오르다’(가제, 극본 최현옥 연출 심재현)가 2020년 3월 편성을 확정, 신선한 감각의 코믹 액션 활극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내년 3월 편성을 확정한 글로벌 태권도 드라마 ‘나래, 박차오르다’는 태권도를 소재로 한 열혈 코믹 액션 드라마로, 몰락한 전직 태권도 국가대표를 주인공으로한 사이다 액션 코믹 드라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나래, 박차오르다’는 드라마 ‘퍼퓸’을 집필한 최현옥 작가와 ‘프로듀사’를 연출한 심재현 PD, 영화 ‘악녀’로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촬영상을 수상한 박정훈 촬영감독이 의기투합하는 작품이다.

여기에 배우 이준영이 출연을 확정해 주목받는다. 이준영은 이번 작품에서 선 굵은 캐릭터로 연기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한다. 앞서 ‘미스터 기간제’, ‘이별이 떠났다’, ‘부암동 복수자들’ 등에서 연기 경험을 쌓은 이준영은 이 작품에서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나래, 박차오르다’는 내년 3월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