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공효진=최고의 파트너”…공효진 “박신혜라고 들었는데”

입력 2019-09-24 15: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장보통의연애’ 김래원 “공효진=최고의 파트너”…공효진 “박신혜라고 들었는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이 공효진을 최고의 파트너로 꼽았다.

2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로맨스 장르인만큼 케미를 묻는 질문에 김래원은 “공효진은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자신했다.

이에 공효진은 앞서 김래원이 방송에 출연해 최고의 파트너로 박신혜를 언급한 것을 꼬집어 웃음을 선사, “극 설정상 의심하고 얄미워하면서 촬영을 했다. 동시대 배우라 나이도 비슷하다. 서로 많이 성장해서 만난 만큼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촬영 비화를 덧붙였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0월 2일 개봉.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