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공효진, 하이퍼리얼리즘 연애의 모든 것 (종합)

입력 2019-09-24 16: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공효진, 하이퍼리얼리즘 연애의 모든 것 (종합)

연애의 민낯이 드러났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김래원과 공효진이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만에 재회해 연애의 모든 것을 이야기한다.


2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한결 감독은 이날 “시나리오 작업했던 감독님 그리고 배우들과도 연애 이야기를 하려고 했고, 재미있으면 시나리오에 반영을 했다”며 “특정 인물에 집중하기보다는 공감대 형성이 궁극적인 목표였다. 누구나 사랑은 할 수 있지 않나”라고 연출 방향을 설명했다.

이어 “영화 일을 하기 전부터 김래원과 공효진의 팬이었다. 로맨스 장르에서 만났을 때 모습이 궁금했다. 현장에서 두 사람은 서로의 연기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 노력하더라. 놀랐다. 로코퀸, 로코킹의 조합을 보고 싶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덧붙였다.

공효진이 분한 선영은 이미 끝난 연애에 종지부를 찍고 뒤돌아보지 않는 돌직구 현실파다. 공효진은 “영화 촬영을 할 때는 ‘다들 이렇지 않나요?’라면서 임했는데 막상 완성본을 보니 특별한 연애 이야기 같더라”며 “20대에는 간이고 쓸개도 다 빼줄 것 같았는데 나이가 들어 사랑이라는 감정에 무던해진 사람들이 영화를 본다면, ‘다시 한 번 저런 사랑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지 모른다. 연애 초보자에게는 조심해야할 가이드라인이기도 하다”라고 관전포인트를 설명했다.


함께 호흡한 김래원이 분한 재훈은 이별의 후유증으로 매일같이 아픔을 달래고 있는 까칠한 후회남이다.

김래원은 “재훈의 매력은 뭘까요?”라고 되물으며 “재훈 역할에 임할 때부터 주어진 상황에 맞게 집중하고 솔직하게 그리려고 했다. 재훈은 순수하기도 하고 순정파여서 매력적으로 보였던 것 같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영화 초반에는 어색했다. TV 드라마에선 로맨스 장르를 했지만 영화에선 정말 오랜만이었기 떄문이다. 재훈과의 싱크로율을 일일이 따질 수는 없지만 실제 나와는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재훈의 대표 대사는 “자니?”. 구남친의 구질구질함을 함축하는 말이기도 하다. 김래원은 “지질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렇다고 재훈이 이별 후 힘들어하는 정도의 경험을 해본 적도 없었다. 재훈이 여리고 순수하니까 더 극강으로 표현된 것 같다”며 “연애에 있어 미숙한 남녀가 만나는 과정이 보통의 연애고 사랑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특히 로맨스 장르인만큼 김래원, 공효진의 케미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이에 김래원은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공효진은 앞서 김래원이 방송에 출연해 최고의 파트너로 박신혜를 언급한 것을 꼬집어 웃음을 선사, “극 설정상 의심하고 얄미워하면서 촬영을 했다. 동시대 배우라 나이도 비슷하다. 서로 많이 성장해서 만난 만큼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촬영 비화를 이야기했다.

이 외에도 강기영은 재훈의 친구이자 직장 동료 병철, 정응인은 재훈과 선영의 회사 대표 관수, 장소연은 재훈과 선영의 직장 동료로 등장해 재미를 끌어올린다.

지나고 나면 보통이어도 할 때는 남들보다 유별나고 자신에게 특별했던 연애에 대한 속 깊은 이야기를 가감 없이 털어놓은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2일 개봉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