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진 가을 경정 ‘플라잉 경계령’

입력 2019-09-2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온 낮아져 여름보다 경주 속도 UP
이진우·이승일·윤영근·김도환 등
상승세 선수들 잇따라 위반 아쉬움


경정은 기본적으로 모터가 받쳐주어야 선수들이 제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종목이다. 하지만 모터 못지않게 선수의 기량도 승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요소다. 가장 우선순위가 스타트 능력이다. 경정은 대부분 1턴 마크에서 승패 향방이 결정되기 때문에 1턴 전개를 유리하게 가져가기 위해서는 스타트를 빨리 끊어야 한다. 선수들은 스타트 속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실제로 해가 갈수록 선수들의 평균 스타트 능력도 향상되고 있다. 하지만 한계치에 가까운 스타트를 끊을수록 그만큼 플라잉(사전 출발) 위험도 높아진다.

경정 스타트는 0초부터 1초 사이에 스타트 라인을 통과해야 하는데 0초보다 먼저 스타트 라인을 통과할 때 플라잉(F, 사전 출발)이라 한다. 플라잉은 선수 본인 뿐만 아니라 경륜경정총괄본부에도 막대한 손해를 미친다. 플라잉 위반 선수에 관한 주권을 모두 환불해야 하고 선수도 강력한 제재를 받는다.

최근 플라잉 위반이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 35회차에서는 한창 잘나가던 이진우(13기)가 19일 목요 3경주에서 플라잉 위반을 했고, 33회차 11일 수요 9경주에서는 이승일(5기)이, 32회차 5일 목요 6경주와 10경주에서는 윤영근(1기)과 김도환(5기)이 각각 한 차례씩 플라잉 위반을 했다. 거의 매 회차마다 플라잉 위반자가 나오고 있다. 특히 위반자 대부분 최근 기세를 서서히 올리고 있던 선수들이어서 더욱 아쉽다.

플라잉이 늘어나는 이유로는 날씨의 영향을 꼽을 수 있다. 확연히 선선하게 느껴지는 가을 날씨라 수온이 전반적으로 낮아져 여름과는 달리 전체적으로 경주 스피드가 다소 올라가고 있다. 때문에 평소처럼 스타트를 끊으면 생각보다 빨리 스타트 라인을 지나는 상황이다. 더구나 강한 등바람도 심심치 않게 불어 스타트에 영향을 주고 있다.

플라잉은 위반을 한 날부터 2년 동안 유예기간을 두고 그동안 다시 위반을 하지 않으면 소멸된다. 하지만 그 기간에 또 플라잉을 하면 자동으로 주선보류 1회가 추가된다. 전반기에 우진수, 이창규, 한성근, 하서우, 박민영, 한준희가 플라잉 누적으로 주선보류를 받았고, 후반기에도 벌써 임정택, 이진우가 누적 위반으로 주선보류가 예약된 상태다.

플라잉 유예기간에 걸려 있는 선수들은 상당한 부담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적극적인 스타트 승부를 피할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