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체육회 100회 전국체전 출성식서 특별 단복 공개

입력 2019-09-27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특별시체육회가 2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서울시 선수단 출정식에서 선수단복을 공개했다. 사진제공 | 서울시체육회

서울특별시체육회가 26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서울시 선수단 출정식에서 선수단복을 공개했다. 서울시체육회는 출정식에서 서울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전국체육대회 및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한편 서울특별시의 전국체육대회 24년 만의 종합우승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번에 공개된 서울시 선수단복에는 ‘성평등 서약 심벌’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불거진 미투 운동 등 그동안 체육계의 성평등 의식 부족으로 인한 여성의 낮은 참여율, 권력 불균형에 따른 성차별 관행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미래 100년을 여는 전국체전을 계기로 양성 평등 의식과 문화를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이날 전국체전 필승을 다짐하기 위해 서울시체육회,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서울시교육청이 함께 진행한 출정식에서는 서울시 대표 선수단과 정창수 서울시체육회 사무처장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등이 각각 성평등 의미를 새긴 선수단복과 임원단복을 입고 이색 패션쇼를 선보였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