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플라잉카’ 본격 개발 나선다

입력 2019-10-01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UAM사업부’를 총괄하는 신재원 부사장은 미래항공연구와 안전 부문 베테랑급 전문가로, 미 항공우주국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입해 시장을 선점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현대차

■ 현대차그룹, 美 NASA 출신 항공 전문가 신재원 박사 영입

‘도심 항공’ UAM 사업부 신설
시장규모 1조5000억 달러 전망
“업계 선도하도록 최선 다할 것”


현대차그룹이 자동차를 넘어선 종합적인 미래혁신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했다.

현대차그룹은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를 신설하고, 미국 항공우주국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출신 신재원 박사를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신재원 부사장은 미 항공우주국에서 30년간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 주력할 계획이다.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조기 진입을 위한 전체적인 로드맵 설정, 항공기체 개발을 위한 형상설계와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안전기술 등 핵심기술 개발 및 확보가 핵심 과제다.

신재원 부사장은 “미 항공우주국에서 최첨단 항공기체와 추진, 안전, 항법 분야 등 다양한 항공 분야를 연구하고 관리하며 소중한 경험을 쌓았다”며 “이제 현대자동차그룹에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을 구체화할 수 있는 책임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또한 “신설된 UAM사업부는 비행체와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20년 내 1조5000억 달러(약 1798조20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자료에 따르면 2040년까지 글로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시장은 1조5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미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는 보잉과 에어버스, 아우디 등 항공기 및 자동차 제작사뿐만 아니라 구글과 우버 등 세계적인 기술기업과 아마존, DHL, UPS 등의 전자상거래와 물류기업, 170여 개의 기술 스타트업들이 항공기체 개발에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인류가 지금까지 실현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며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지난 100년 이상 발전해온 항공산업과 자동차산업은 물론 도심 교통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분야”라고 말했다.


● 신재원 부사장

▲ 1959년생
▲ 1978∼1982년 연세대 기계공학과 학사
▲ 1982∼1985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기계공학과 석사
▲ 1986∼1989년 미국 버지니아 공대 기계공학과 박사
▲ 1989년 미 항공우주국(NASA) 글렌리서치센터 입사
▲ 1998∼2001년 NASA 글렌리서치센터 항공안전기술개발실 실장
▲ 2001∼2004년 NASA 글렌리서치센터 항공 연구본부 본부장
▲ 2004∼2008년 NASA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부본부장
▲ 2008∼2019년 NASA 워싱턴본부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 2019년∼ 현대차그룹 UAM사업부 부사장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