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전국투어 성료…11월 컴백 [공식]

입력 2019-10-02 07: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브, 전국투어 성료…11월 컴백 [공식]

그룹 바이브와 장혜진이 전국투어를 뜨거운 환호 속에 성료했다.

바이브(윤민수, 류재현)와 장혜진은 지난 8월 서울을 시작으로 광주와 대구에 이어 지난달 29일 부산을 끝으로 '2019 바이브X장혜진 THE CONCERT 두 남자 그 여자' 전국 투어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공연은 자타공인 국가대표 최고 보컬리스트들의 만남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오프닝 곡으로 바이브와 장혜진의 대표 듀엣곡 '그 남자 그 여자'로 화려한 포문을 열었고, 바이브는 '오래오래', '가을 타나봐', '사진을 보다가', '미친거니' 등 히트곡들을 연이어 열창하며 관객들의 떼창을 소환했다.

장혜진 또한 ‘아름다운 날들', '1994년 어느 늦은 밤', '키작은 하늘', '내게로' 등 가을과 안성맞춤인 발라드 넘버로 감성 가득한 시간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바이브와 장혜진은 '미워도 다시 한 번', '술이야' 등 콜라보 곡을 새롭게 꾸며내며 환상적인 케미를 이뤄냈고, 감동과 웃음이 공존하는 공연을 완성했다. 여기에 부산 공연에서는 특별히 바이브의 '해운대'를 선곡해 관객들을 더욱 열광케 했다.

이어 바이브와 장혜진은 엔딩곡으로 최근 13년 만에 재회해 차트 올킬을 기록한 '술이 문제야'를 선곡해 또 한 번 관객들의 떼창을 이어갔고, 앙코르 곡으로 영화 '알라딘' OST 'A whole new world'를 열창하며 환성적인 하모니를 들려줬다.

바이브와 장혜진은 최강 조합이 보여주는 시너지를 이번 '2019 바이브X장혜진 THE CONCERT 두 남자 그 여자' 전국 투어를 통해 증명해냈으며, 레전드 명품 공연의 새로운 획을 그었다.

한편, '2019 바이브X장혜진 THE CONCERT 두 남자 그 여자' 전국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바이브는 오는 11월 컴백을 목표로 쉴 틈 없이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 어느 때보다 열일 행보를 보이며 새로운 전성기를 연 바이브가 과연 어떤 음악으로 연말 대미를 장식할지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