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아산 무궁화 원정 승리 ‘K리그1 승격 2승 남았다’

입력 2019-10-07 11: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2 선두 광주FC가 3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2위 부산아이파크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광주는 6일 오후 5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아산무궁화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32라운드 원정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18분 윌리안의 결승골로 승리할 수 있었다. 이로써 승점 67점을 기록한 광주는 부산(승점 60)과 다시 격차를 벌리며, 우승을 향해 한 발 더 나아갔다.

이날 광주는 아산과 초반부터 치열한 중원 공방전으로 주도권을 잡으려 했다. 전반 중반을 넘어서 공격이 날카로워졌다. 홍준호가 전반 33분 김준형이 올려준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했으나 수비수에 맞고 빗나갔다.

펠리페가 전반 종료 직전 득점에 성공할 뻔 했다. 그는 전반 44분 강력한 왼발 하프발리 슈팅을 때렸지만, 아산 골키퍼 제종현이 막아냈다.

광주는 후반 시작 1분 만에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아산 김도엽이 시도한 오른발 프리킥이 살짝 빗나갔다. 위기를 넘긴 광주는 반격에 나섰다. 후반 8분 박정수의 긴 패스를 받은 이시영이 제종현을 앞에 두고 슈팅했지만, 제종현 선방에 막혔다.

이후 광주는 윌리안이 후반 18분 시도한 오른발 터닝 중거리 슈팅이 아산 골문 구석을 가르며 앞서기 시작했다. 아산은 실점 후 최요셉과 남희철을 투입하며 승부를 걸었고, 광주는 베테랑 여름 카드를 꺼내 경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막판 아산의 반격이 있었지만, 이를 잘 막아내며 1-0 승리를 지켜냈다.

이제 광주는 2승을 더 거둘 경우 자력으로 K리그1 승격을 확정짓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