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위너, 네 멤버의 손…‘CROSS’ 2차 포스터 공개

입력 2019-10-08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컴백’ 위너, 네 멤버의 손…‘CROSS’ 2차 포스터 공개

그룹 위너가 새 앨범 'CROSS' 발매를 예고한 가운데 이들이 들려줄 음악과 콘셉트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8일) 오전 10시 공식 블로그에 위너의 '커밍순(COMING SOON)' 2차 포스터를 게재했다.

포스터 속 이미지는 위너 네 멤버의 손이 하나의 빛을 향해 뻗어 모아진 모습. 위너는 앞서 1차 포스터를 통해 네 개의 빛이 교차되며 화려한 컬러의 스펙트럼을 보여준 바 있다. 1차 포스터 속 네 개의 빛은 이번에 공개된 2차 포스터에서 네 멤버의 손으로 확장되며 또 다른 의미가 부여됐다.

각자의 방향과 특색을 지닌 네 멤버가 모여 새로운 교차점이 된, 위너의 관계성·음악·스토리를 내포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약 5개월 만에 컴백하는 위너는 오는 26일과 27일 서울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열고 국내외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위너는 데뷔 이래 다양한 음악을 시도하며 독보적인 음악 색깔을 구축했다. 최대 히트곡 '릴리 릴리(REALLY REALLY)'를 비롯해 '럽미 럽미(LOVE ME LOVE ME)', '에브리데이(EVERYDAY)', '밀리언즈(MILLIONS)', '아예(AH YEAH)'등 발표하는 곡마다 사랑을 받았다.

멤버들의 솔로 활동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11월 송민호는 '아낙네'로 실시간, 주간, 월간 차트까지 1위를 휩쓸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저력을 뽐냈다. 이어 김진우는 올여름 선보인 '또또또'로 자신만의 보컬 역량과 매력을 대중에 각인시켰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