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준, JTBC ‘나의 나라’ 첫 등장…강렬한 존재감

입력 2019-10-14 13: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유준, JTBC ‘나의 나라’ 첫 등장…강렬한 존재감

배우 이유준이 ‘나의 나라’에서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주 3, 4회가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정범 역을 맡은 이유준이 전장에서는 누구보다 카리스마 넘치지만 인간적인 면을 가진 캐릭터를 리얼하게 그려내며 존재감을 뽐냈다.

정범(이유준 분)은 요동에서 피도 눈물도 없을 것 같은 모습으로 전투에 뛰어들어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 시선을 압도했다. 그는 서휘(양세종 분), 박치도(지승현 분), 문복(인교진 분)과 함께 자신들을 노리는 척살대와 검은 세력들에게도 맞서 싸우며 위기를 헤쳐 나갔다.

또한 산속에서 이상한 기류를 감지한 그는 새소리로 숨어있던 화적들을 불러 모아 정체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때 정범이 ‘인간 백정’이라 불리던 화적패의 두령을 죽인 졸때기였다는 사실이 드러나 흥미를 더했다.

정범은 이토록 거친 상남자이지만 곳곳에서 의외의 반전 매력을 발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술 한 모금에 정신을 잃고 쓰려지는가 하면, 문복과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안겼으며 무뚝뚝하지만 전우들을 챙기는 마음이 엿보였다.

이처럼 이유준은 눈빛과 표정에서부터 다른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산전수전 다 겪은 정범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탄생시켰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그의 활약이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감칠맛 나는 연기로 극에 풍성함을 더하고 있는 이유준은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나의 나라’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