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소극장 콘서트 ‘COLOUR CONCERT’ 1주차 성료

입력 2019-10-14 19: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가수 정동하가 소극장 콘서트 ‘COLOUR CONCERT’ 1주차를 성황리에 마쳤다.

정동하의 소극장 콘서트 'COLOUR CONCERT'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펼쳐진 1주차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콘서트는 일자 별로 다른 컨셉으로 꾸며져 눈길을 모은다. 11일 공연에서는 ‘Island’와 ‘첫하루’, 12일 공연에서는 ‘해피’, ‘축하’, 13일에서는 ‘첫하루’, ‘축하’로 오프닝 곡을 달리하는 변화를 주었다.

정동하는 최근 발매한 신곡인 ‘이별을 노래로 만들어 보았습니다’를 열창하여 가창력 폭발하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지난 7월 발매한 ‘그게 너였어’를 비롯해 자작곡 ‘Alarm’, 미발매곡 ‘Love(가제)’ 등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무대로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COLOUR CONCERT’라는 제목에 걸맞게 각 회차 별 컬러 드레스 코드가 지정되어 재미를 더했으며, 매 회차마다 정동하가 직접 콘셉트에 맞게 준비한 특별한 곡들로 구성이 되었다. 또한 정동하는 특별한 이벤트를 열어 관객과 친밀하고 밀접하게 호흡했다.

특히 11일 금요일 공연에서는 황인욱의 ‘취하고 싶다’, 12일 토요일 공연에서는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13일 일요일 공연에서는 다이내믹 듀오의 ‘죽일 놈’을 불렀으며 정동하는 노래뿐만 아니라 랩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정동하만의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이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OST '아름답다(Belle)'의 무대를 선보이며 1인 3역을 소화해냈고, 그 밖에 드라마 및 게임 OST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들을 부르며 컬러풀한 매력을 뽐냈다. 방탄소년단의 ‘DNA’, 드라마 ‘열혈사제’ OST ‘Fighter’ 등 관객들의 환호와 떼창을 이끌어내며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등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콘서트를 통해서 라이브 가수로서의 진면목과 함께 명품 보컬리스트라는 칭호를 받고 있다.

또한 뮤지컬 '투란도트'에서 국내 최초 동유럽 라이선스 초연으로 개막한 ‘DIMF’의 대표작, 뮤지컬 ‘투란도트’ 칼라프 왕자 역의 정동하가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하는등 끊임 없는 행보로 업적을 남기고 있다.

한편, 정동하의 소극장 콘서트 'COLOUR CONCERT'는 오는 11일부터 27일까지 구름아래소극장에서 매주 금~일 총 9회 장기공연으로 진행되며,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자료제공-뮤직원컴퍼니>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