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프로덕션, 정해인 첫 예능 제작…KBS와 공동 제작·투자

입력 2019-10-15 11: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FNC 프로덕션, 정해인 첫 예능 제작…KBS와 공동 제작·투자

배우 정해인의 첫 예능 도전기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제작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정해인의 첫 예능 도전작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오는 11월 중 첫 방송을 확정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대한민국 장수 교양 프로그램인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탄생 시킨 작품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다큐멘터리’, 일명 ‘걷큐멘터리’라는 콘셉트로 여행 예능의 새로운 장을 열 전망이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FNC프로덕션이 제작한다. FNC프로덕션은 FNC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로, 예능 프로그램 제작사다. FNC프로덕션은 오랜 시간 예능을 제작해온 노하우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과 ‘살림하는 남자들2’ ‘사장님 귀는 당나귀귀’, JTBC ‘아이돌룸’ ‘뭉쳐야 찬다’ 등을 기획 및 제작하고 있다.

FNC프로덕션은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시작으로 예능 제작사의 수익극대화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제작사가 제작을 하고 방송사가 저작권을 갖는 형태였는데, 단순 제작 납품 형태를 넘어 자사 프로그램에 대한 저작권 확보 및 방송사와의 협업을 통해 사업을 다각화시킬 예정인 것. 이 같은 구조를 통해 FNC프로덕션은 글로벌 시장 진출, 그리고 수익 극대화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예능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FNC프로덕션이 앞으로 어떤 기획 및 제작으로 예능 제작 생태계에 새 장을 열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국내 주요 예능인을 비롯해 가수, 배우 등을 보유한 FNC엔터테인먼트와 시너지를 내고 있다는 점 역시 기대를 높인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