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어하루’ 로운VS이재욱, 김혜윤 두고 신경전…삼각♥ 시작

입력 2019-10-16 08: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어하루’ 로운VS이재욱, 김혜윤 두고 신경전…삼각♥ 시작

로운과 이재욱이 김혜윤을 사이에 두고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친다.

오늘(16일)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극본 인지혜, 송하영/ 연출 김상협)에서 팽팽하게 대립하는 로운(하루 역)과 이재욱(백경 역), 그리고 이를 옆에서 지켜보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김혜윤(은단오 역)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은단오(김혜윤 분)는 만화 속 세상에서 이름 없는 엑스트라 소년의 도움으로 정해진 스토리를 바꾸는 데 성공한 뒤 그가 자신의 운명을 바꿔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품게 됐다. 소년에게 하루(로운 분)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그와 점점 가까워져 가는 은단오의 모습은 그녀의 약혼자인 백경(이재욱 분)의 심기를 거슬리게 하며 세 사람 사이 펼쳐질 삼각관계에 불씨를 지폈다.

지난 수요일(9일) 방송에서는 도서관에서 장난치는 은단오와 하루의 모습을 본 백경의 분노가 폭발, 갈등이 심화되는 과정이 드러났다. 백경은 하루의 멱살을 잡고 주먹을 휘둘렀고 이를 본 은단오는 자신 때문에 하루가 나쁜 일을 겪게 될까 두려워 점차 그를 멀리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극 말미에서 백경에게 주먹을 날리며 본격적으로 은단오를 감싸기 시작하는 하루의 모습이 등장해 흥미진진함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또 한 번 거칠게 대립하는 하루와 백경의 모습이 포착되며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다. 은단오의 손목을 잡아끄는 백경과 이를 제지하며 강하게 맞서는 하루, 두 사람 사이에서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을 짓는 은단오의 모습이 본격 삼각관계 구도를 이루며 속도감 있는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차분하지만 강인한 눈빛으로 백경에게 맞서는 하루와 이글거리는 눈빛, 분노를 감출 수 없는 듯한 표정으로 감정을 표출하는 백경의 캐릭터가 극명히 대비되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물과 불처럼 대비되는 두 소년이 만들어낼 청춘 삼각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가 상승, 본방 사수에 대한 욕구 또한 증폭되고 있다.

두 만찢남의 팽팽한 신경전, 청춘 3인방의 가슴 설레는 본격 로맨스는 오늘(16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 9, 10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MBC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