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오브 마이 라이프’ 한국 공연 10주년 기념 역대 캐스트 출연

입력 2019-10-16 10: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매 시즌마다 ‘스토리 열풍’을 불러 일으키며,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프로듀서/연출 신춘수)’가 한국 초연 10주년을 맞이해 2019년 12월 3일부터 2020년 2월 28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공연을 올린다.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베스트셀러 작가인 ‘토마스’와 그의 소중한 친구인 ‘앨빈’의 우정을 그린 작품으로 두 사람이 함께 과거와 현재의 기억을 오가며 친구의 송덕문(頌德文, 고인의 공덕을 기리어 지은 글)을 완성시켜 나가는 과정을 다룬다. 어린 시절의 순수함과 세월의 흐름 속에 변해가는 두 주인공의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잊고 살았던 소중한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게 한다.

2006년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공연된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두 명의 주목받는 신예 창작가 브라이언 힐 (Brian Hill)의 극본과 넬 바트램(Neil Bartram)의 음악이 만나, 2007년 두 번의 트라이아웃과 2008년 뉴욕에서의 트라이아웃 이후, 2009년 3월 브로드웨이에 진출했다.

프로듀서를 맡은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대표는 브로드웨이 타 프로듀서들과 함께 이 작품을 공동으로 제작하게 되고, ‘미스사이공’의 협력 가사를 쓴 리처드 몰트비(Richard Maltby, Jr.)가 연출을, ‘맘마미아’, ‘타이타닉’의 데이비드 홀센버그(David Holcenberg)가 음악감독을 맡았다. 여기에 ‘사운드 오브 뮤직’, ‘캣츠’의 웨이드 라보이소니어(Wade Laboissonniere) 의상 디자이너, ‘스위니토드’, ‘애니’, ‘시카고’의 켄 빌링턴(Ken Billington) 조명 디자이너까지 최고의 스태프들로 구성된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2009년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에서 작품상, 극본상, 작곡상, 작사상까지 총 4개의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는 영광을 안았다.

한국에서는 2010년 4월 배우 박은태와 이창용이 참여한 워크숍을 통해 첫 선을 보였다. 워크숍에 참석한 공연 관계자들과 파워 리뷰어들에게 호평을 받은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프로듀서 신춘수가 연출을 맡아 류정한, 이석준, 신성록, 이창용 등 최고의 캐스팅으로 2010년 7월 동숭아트센터 초연되었다. 당시 제16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베스트 외국뮤지컬상, 기술상, 제5회 더 뮤지컬 어워즈 최우수외국뮤지컬상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다.

2011년에는 이석준, 고영빈, 이창용, 카이, 정동화, 조강현 캐스트로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재연되었고, 2015년 삼연에서는 ‘스토리 열풍’의 주역이었던 이석준, 고영빈, 조강현의 재출연과 함께 ‘뉴캐스트’ 강필석, 김종구, 홍우진까지 매력적인 6인의 배우들로 구성되어 백암아트홀에서 공연되었다. 2016년 네 번째 시즌은 삼연에 함께한 고영빈, 강필석, 조성윤, 김종구, 홍우진과 함께 뉴페이스 ‘토마스’ 김다현, 5년 만에 돌아온 ‘앨빈’ 이창용까지 무대에 올랐다. 이후 2018년 다섯 번째 프로덕션은 강필석, 송원근, 조성윤, 정동화, 이창용, 정원영 등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며 흥행을 이끌었다.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아름다운 스토리와 한 편의 동화 같은 무대, 가슴을 울리는 감성적인 음악, 프로듀서 신춘수의 감각적인 연출, 그리고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스타 뮤지컬 배우들의 출연으로 늘 화제의 중심에 섰던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2010년 동숭아트센터에서의 국내 초연 이후 누적 관객 수 17만 명, 평균 객석 점유율 90% 이상, 관객 평점 9.7점을 기록하는 등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여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다(多)관람 관객을 양산하고 ‘솜(SOM,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의 줄임말) 앓이’, ‘스토리 열풍’을 일으키며, 지난 10년의 역사를 함께 만들어 온 주역들이 출연해 10주년의 의미를 되새긴다.

순수했지만 현실에 적응하며 어른이 되어버린 베스트셀러 작가 ‘토마스 위버’ 역은 고영빈, 강필석, 김다현, 송원근, 조성윤이 맡는다. 고영빈은 성공한 베스트셀러 작가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까칠하면서도 감성 가득한 ‘토마스’를 연기하며 관객을 단숨에 ‘앨빈’과 ‘토마스’의 이야기 속으로 끌어들인다. 강필석은 지난 시즌 ‘토마스’의 순수하고 따뜻했던 어린 시절부터 냉정하고 까칠한 베스트셀러 작가의 모습까지 탁월한 연기로 감정선의 강약을 조절해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김다현은 2016년 공연된 네번째 시즌에 ‘토마스’로 무대에 올라 차가움과 귀여움을 오가는 연기를 선보이며 또 다른 뭉클함을 그려냈다. 2018년, 다섯 번째 시즌에 ‘토마스’로 이름을 올린 송원근은 시간의 흐름 속에 서서히 변해가는 ‘토마스’의 모습을 진지하고 무게감 있게 표현하여 캐릭터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2011년 재연부터 매 시즌 참여해오고 있는 조성윤은 ‘토마스’라는 캐릭터에 맞춤옷을 입은 듯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깊어지고 풍부해진 감성과 완성도 높아진 캐릭터를 선보여 공감대를 형성했다.

순수하고 엉뚱한 소년의 모습을 간직한 채 친구 토마스에게 영감을 주는 30년지기 친구 ‘앨빈 켈비’ 역으로는 이석준, 정동화, 이창용, 정원영이 출연한다. 이석준은 ‘앨빈’의 실사판으로 평가받을 만큼 천재성과 섬세한 감수성을 지닌 ‘앨빈’을 각양각색으로 그려낸다. 2011년 재연 당시 ‘꽃앨빈’으로 불리며 사랑받았던 정동화는 때로는 진지하고, 때로는 유머와 재치가 넘치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작품의 분위기를 이끌어가고 몰입도를 높인다. 2010년 초연부터 총 네 번의 시즌을 함께한 이창용은 동심과 감성을 자극하는 특유의 목소리로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앨빈’을 탄생시키며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지난 시즌 순수한 ‘앨빈’을 연기하며 ‘토마스’와 관객을 위로했던 정원영은 작은 표정, 몸동작 하나도 세세하게 표현해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무엇보다 무대 위 단 두 명의 배우가 퇴장없이 극 전체를 이끌어 가야 하는 작품의 특성상 배우들의 연기와 호흡이 작품의 진정성을 전달하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 출연했던 배우들이 10주년을 기념해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르면서 더욱 쫀쫀하고 완벽해진 호흡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실제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토마스’ 역의 고영빈과 ‘앨빈’ 역의 이석준은 마치 30여 년간 서로를 의지해 온 ‘토마스’와 ‘앨빈’이 환생한 것 같다는 평을 들었으며, ‘석고페어’라는 애칭까지 만들어질 정도로 많은 관객들이 다시 보길 고대하던 캐스팅이기도 하다.

생애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의 여행과 같은 뮤지컬 ‘스토리오브마이라이프’는 10월 24일 오후 2시에 1차 티켓 예매가 시작되며, 하나티켓, 예스24,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