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티즌, 기업구단 전환 추진

입력 2019-10-16 17: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97년 창단한 K리그2 시민구단 대전 시티즌이 기업구단 전환을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간담회를 열어 “구단 정상화를 위해 국내 대기업과 물밑접촉을 했고 관심을 확인했다. 대전 구단을 기업구단으로 전환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밑그림도 그려졌다. 기업이 구단 운영의 주도권을 갖는 방식이 유력한 가운데 이미 상당 부분 진척된 것으로 보인다. 실무협상이 한창 진행됐다. 이르면 이달 중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연내 협약을 맺는다는 방침이다. 다만 구단을 매각하는 형태는 아니다.

지역 브랜드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 연고지는 대전이 유지된다. 그러나 세부적인 조율이 필요하다. 선수단 이외에 스태프와 구단 프런트의 고용승계 및 클럽하우스 등 기존 인프라 사용 등 논의는 계속 이뤄져야 한다. 프로구단 운영의 필수조건은 전문성이다. 축구 산업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이 점령군처럼 입성할 경우, 팀은 더욱 망가질 수 있다.

시는 현 단계에서 정확한 기업명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나, 신세계 그룹이 축구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2009년에도 대전에 신세계가 복합 쇼핑몰을 유치하는 조건으로 구단을 완전 인수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고, 올 5월에는 상당 규모의 여자축구 후원을 결정하는 등 축구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