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29일 첫 방송 [공식]

입력 2019-10-17 10: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큐멘터리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29일 첫 방송 [공식]

장동건이 세계의 명문 서점을 소개하는 프리젠터로 나선다.

JTBC 다큐멘터리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이하 ‘백 투 더 북스’)가 29일(화)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백 투 더 북스’는 100여 년 또는 수십 년 동안 역사를 이어 온 세계적인 명문 서점들의 운영 비결과 그들이 사회 변화에 기여하고 있는 바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다. 중국, 프랑스, 일본, 한국 편으로 총 4부에 걸쳐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배우 장동건이 방송 다큐멘터리 최초로 ‘백 투 더 북스’의 내레이션을 맡아 눈길을 끈다. 장동건은 특유의 차분하고 진중한 목소리로 다큐멘터리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 편(1부)과 한국 편(4부)에서는 직접 프리젠터로 나선다. 현장감 있는 스토리텔러로서 중국 센펑 서점의 역사, 아름다움과 한국 전통 책방의 가치를 전한다.

장동건은 “평소 책에 대해 관심이 있었지만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진 과정과 취지가 공감되고 매력적이었다. 많은 분들이 오랜 시간 준비한 만큼 작품의 의도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라며 ‘백 투 더 북스’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29일(화) 방송되는 ‘백 투 더 북스’ 1부 중국 편은 CNN이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으로 선정하고 BBC가 ‘세계의 아름다운 10대 서점’으로 선정한 도시 랜드마크 ‘센펑’ 서점의 인문학 정신을 다룬다. 2부 프랑스 편은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 ‘비포 선라이즈’ 등의 배경이자 앙드레 지드, 어니스트 헤밍웨이, 샤르트르 등 세계적인 20세기 문학가들의 사교장이었던 ‘셰익스피어 앤 컴퍼니’의 문학사적 발자취를 조명한다. 3부 일본 편은 그림책 서점 ‘크레용 하우스’의 서점주 오치아이 게이꼬의 경영철학을, 4부 한국 편은 ‘순화동천’ ‘인디고 서원’ 등 동네 작은 서점이 이끄는 새로운 문화트렌드를 소개한다.

JTBC 다큐멘터리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는 10월 29일(화)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