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탈퇴협박, 고소 예정…“성희롱 농담이었다” 해명

입력 2019-10-18 10: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걸그룹 탈퇴협박, 고소 예정…“성희롱 농담이었다” 해명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데 이어 가수를 그만두라며 협박을 했다.

YTN에 따르면, 4인조 걸그룹 전 멤버 한 씨(26)는 지난 1일 안무 연습을 하던 중 소속사 공동대표 A씨로부터 '춤추는 모습이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 이 외에도 입에 담기 어려운 언어 성폭력을 당해 수치심을 느꼈다.

한 씨는 A씨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오히려 그룹에서 탈퇴하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 씨는 결국 3년 동안 활동해 온 걸그룹에서 탈퇴했고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에 A씨는 농담이었다며 연락이 닿지 않아 사과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한 씨는 A씨를 고소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