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최민용, 탈북민 처절 생존기에 녹화 중 오열

입력 2019-10-18 14: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만갑’ 최민용, 탈북민 처절 생존기에 녹화 중 오열

배우 최민용이 탈북민의 사연을 듣고 스튜디오에서 오열한다.

이날 ‘이만갑’에서는 북한에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했던 사람들의 사연이 소개된다. 먼저 북한에서 어린 나이에 ‘꽃제비’가 된 탈북민이 나와 직접 겪은 실상에 대해 이야기한다. ‘꽃제비’란 북한에서 집 없이 떠돌며 구걸하는 사람들을 말하는데, 이 탈북민은 태어나서 제대로 된 음식을 먹어본 적이 손에 꼽을 정도였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북한에서 9살부터 각종 장사를 했던 또 다른 탈북민의 사연도 이어진다. 어린 나이에 장사에 뛰어들어 몸을 혹사시킬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공개되자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되었다는데, 그 이유를 방송에서 밝힐 예정이다.

한편, 탈북민들의 처절한 생존기에 스튜디오에선 눈물이 끊이지 않았다는데, 두 딸의 아빠인 MC 남희석은 어린 나이에 갖은 고생을 한 탈북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녹화 내내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특히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최민용은 감정이 북받친 나머지 녹화 도중 오열을 해 출연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는 후문이다. 최민용을 울린 탈북민들의 슬픈 사연은 본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