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리’, 2막 열린다…배우들이 뽑은 관전 포인트

입력 2019-10-21 10: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쓰리’, 2막 열린다…배우들이 뽑은 관전 포인트

‘미쓰리’와 청일전자 패밀리가 눈부신 성장과 변화를 그려갈 2막을 예고했다.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로고스 필름)가 반환점을 맞았다. 현실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듯 리얼한 스토리와 빈틈없는 배우들의 열연이 가슴 따뜻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청일전자의 존폐를 두고, 하루가 멀다고 찾아오는 위기에 이선심(이혜리 분)을 비롯한 직원들이 극한의 버티기에 돌입한 상황. 이에 23일(수) 방송되는 2막을 앞두고 한동화 감독을 비롯한 이혜리, 김상경, 엄현경, 차서원 그리고 김응수, 백지원, 이화룡, 현봉식, 김도연, 김기남, 박경혜, 이초아가 기억에 남는 명장면·명대사부터 후반부 관전 포인트에 이르기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에 직접 답했다.


● 이혜리→김도연, 배우들이 직접 뽑은 ‘청일전자 미쓰리’ 전반부 명장면은?


이보다 현실적일 수 없는 청일전자 패밀리의 일상과 애환은 매회 시청자들의 ‘격공(격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호평을 얻고 있다. “주머니에 사직서를 품고 회사에 다닌다는 직장인들의 기분을 알 것만 같다”는 이혜리의 말처럼 작품과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공감을 선사하고 있는 배우들이 직접 뽑은 명장면·명대사를 공개했다.

백지원은 “배우의 입장에서는 매 순간 공감하며 연기하고 있다. 집에서 하는 촬영들은 엄마 생각이 많이 났다”고 고백했다. 이화룡은 특별히 ‘미쓰리’ 이선심의 변화를 느끼게 했던 두 지점을 짚었다. “이 작품에서 인상 깊었던 것은 초반에 구지나와 대화에서 ‘미쓰리’든 뭐든 어떻게 불려도 상관없다던 이선심이 이후에 ‘지금은 청일전자 대표로 말씀드린다’라고 말하는 부분이었다. 자신의 존재에 대해 깨닫고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두 지점의 장면이 인상 깊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는 아무래도 김응수 선배님과 보여주는 부자(父子)의 관계다. 오필립이 아버지와 관계가 틀어지면서 발산하는 감정들이 저에게는 크게 와닿는다”고 밝힌 김도연에 이어 “사실 매 씬마다 가슴을 울리는 명장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연 김기남은 “장례식장에서 유부장님의 ‘미안합니다’라는 한 마디에도 울컥했고, 직원들이 모여서 월급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장면도 별것 아닌 것 같았지만 가슴 찡했다. 시청자와 공감대를 형성해가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 청일전자 패밀리가 밝힌 2막 관전 포인트

아직 청일전자와 직원들의 운명은 한 치 앞도 알 수 없다. 2막에서도 위태로운 현실 속에 삶을 버티는 이들의 이야기는 계속 이어질 전망. 한동화 감독은 “우리 드라마는 사건 위주가 아닌 정서와 감성에 포인트를 두고 있다”라며 “이후 전개에는 서서히 속도도 날 것이고, 감정이 증폭되며 더욱 재미있어질 테니 기대해 달라”고 밝힌 데에 이어 “앞으로는 선심이가 세상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가면서 성장통을 겪는다. 다른 드라마와 달리 잔잔한 흐름 속에 후반부에 큰 감동이 기다리고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혜리는 “지금도 열심히 촬영하고 있고, 앞으로 재미있는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자부한다.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고, 김상경은 “이 작품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우리의 진정성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구지나가 개과천선할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는 엄현경,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열심히 촬영하겠다”는 차서원에게서도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이 전해졌다. 김응수는 “오만복에게는 청일전자의 리더로서 회사의 운영을 잘하지 못했다는 아픔이 있다. 더는 삶을 포기하지 않고 변화하는 오만복의 모습이 그려질 것”이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했다.

“조금 느린 템포와 호흡으로 진행되는 드라마라고 생각된다. 우리 주변에 있지만 사실 깊게 들여다본 적 없이 스쳐 지나갔을 법한 인물들이 많이 나오는데, 드라마 안에서라도 많이 들여다볼 수 있도록 만들고 있으니 많은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백지원과 “현실에서도 어떤 사건이 일어나거나 문제가 발생했을 때, 누군가에 의해 한 번에 해결되는 일은 없다. 우리 드라마도 조금만 기다리고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는 이화룡의 당부도 이어졌다. 현봉식은 “선심이 주변에서 괴롭힘도 많고,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이를 겪으며 성장하는 모습을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또한 “배우, 스탭들의 노력이 수포가 되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 앞으로도 재미있게 지켜봐 달라”는 김도연과 “이제껏 작품을 하면서 이렇게 따뜻한 적이 없었다. 사람 사는 이야기,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끝까지 놓지 마시고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라는 김기남의 시청 독려도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청일전자 미쓰리’를 통해 많은 공감과 응원, 에너지를 받아 가시길 바란다”는 박경혜와 “청일전자 식구들 모두 쓰러지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할 테니 많이 기대해 달라”는 이초아까지 애정 어린 당부를 잊지 않았다.

한편, ‘청일전자 미쓰리’ 2막을 여는 9회는 오는 23일(수)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