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8’ 서동현 “로스쿨 목표했지만…이젠 음악 열중”

입력 2019-10-24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쇼미더머니8’ 서동현 “로스쿨 목표했지만…이젠 음악 열중”

월간지 <우먼센스> 11월호는 Mnet <쇼미더머니 8>에서 '10대 래퍼'로 주목받았던 서동현(big naughty)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서동현은 "중학교 1학년 때 엄마가 빈지노의 ‘Dali, Van, Picasso’를 들려줘 힙합 장르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가 랩에 대한 피드백을 해주고 아이디어를 준다”며 “엄마와 대화를 통해 영감을 받는다”고 말했다.

서동현은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모자와 고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예선에서 나를 돋보이게 할 수 있는 물건을 찾았다”며 “무대 위에선 습기가 차 앞이 보이지 않아 불편했다”고 설명했다.

또 서동현은 “부모님이 내가 법조계에 종사하길 바랐고, 나 역시 로스쿨 진학을 목표로 대원외고에 진학했다”며 “하지만 이제 음악에 열중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서동현은 최근 그루비룸, pH-1, HAON 등이 소속된 하이어뮤직과 계약하며 본격적으로 힙합 뮤지션의 길을 걸을 것을 예고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