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혁 인터뷰 “’항해’ 큰 사랑, 아이러니…” AKMU의 ‘항해’는 계속

입력 2019-10-25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찬혁 인터뷰 “’항해’ 큰 사랑, 아이러니…” AKMU의 ‘항해’는 계속

AKMU(악동뮤지션)가 끊임없이 고민을 거듭하며 더욱 깊어질 음악세계를 예고했다. 이수현의 솔로앨범 작업기도 공개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25일) 낮 12시 공식 블로그(www.yg-life.com)에 AKMU의 앨범 제작기 영상 ‘항해일지’ 3편을 공개했다.

영상은 녹음실에서 다른 아티스트들과 소통하는 이찬혁, 이수현의 모습과 함께 두 사람의 인터뷰가 교차 편집돼 이들의 음악에 대한 치열한 고민을 엿보게 했다. AKMU는 “늘 대중성을 고민했는데, 이번엔 저희가 하고 싶은 앨범을 냈다”며 “사랑을 엄청 받아서 엄청 감격스러운데 한편으로는 되게 아이러니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찬혁은 과거 SBS ‘K팝스타 시즌2’ 당시 대중에 각인됐던 이미지로 인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이번 ‘항해’로 부담감이 사라졌다고 했다. 그는 “(지난 활동에서는) 저의 진정한 모습을 나타내기에는 어려웠던 것 같다. 그런데 이번 앨범으로 많이 해소됐다”라고 말했다.

AKMU는 앨범에 쏟아진 호평에도 안주하지 않고 다음 앨범을 고민하고 있었다. AKMU는 녹음실에서 꾸준히 음악 작업을 진행하며 새로운 이야기들을 준비했다.

이수현의 솔로 앨범 발매도 암시됐다. 수현은 솔로 앨범에 실으려고 작업해왔던 곡들을 소개하며 “솔로 앨범은 내년 추워지기 전에 날씨 좋을 때쯤 내고 싶다는 마음은 있는데 만족하는 결과물이 나오면 내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금 더 대중분들에게 편한 사람이 되고 싶다. 그래서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소재로 친근한 음악들을 더 많이 하고 싶다”라고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포부도 전했다.

이찬혁과 이수현은 AKMU 음악의 발자취를 떠올리며 남다른 감정을 전했다. 과거 음악색을 벗어나는 데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묵묵히 한 걸음씩 나아가겠다는 각오였다.

이수현은 “AKMU의 모토는 '나이다운 음악을 하자'였고 돌아봤을 때 그 음악들은 저희다웠고 저희 나이다웠다. 지금의 음악은 정말 다 저희 같고 거짓말은 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찬혁은 “저희가 성숙함을 얘기하는 건 진지함을 추구한다는 게 아니다”라며 “옛날 노래 분위기를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있고, 그런 것을 할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저희가 쌓아놓은 성숙함 위에 그 노래를 불렀을 때는 그 노래가 이전과는 다른 상큼한 색깔이 생각지 않을까”라고 음악에 대한 확고한 소신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이찬혁과 이수현은 남매만이 보여줄 수 있는 환상 호흡을 펼쳤다. 차량 트렁크에 걸터앉은 두 사람은 비가 와서 촬영을 못하게 된 심정을 담은 노래를 즉석에서 선보였다. 수현이 “즉흥인데 왜 (호흡이) 맞는 거야”라고 감탄할 만큼 완벽한 호흡으로 '항해일지'가 마무리됐다.

AKMU는 지난달 25일 정규 3집 ‘항해’를 발표하고 기록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발매 한 달이 지난 지금도 실시간 음원차트 1위를 지키고 있으며, 가온차트 디지털·스트리밍차트에서 3주연속 1위에 오르며 음악의 힘을 자랑했다.

AKMU는 오는 12월 14일과 1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되는 'AKMU [항해] TOUR IN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에 돌입해 팬들과 만난다.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