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원희룡 지사, 신들린 맛 표현…심영순 포복절도

입력 2019-10-27 13: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나귀 귀’ 원희룡 지사, 신들린 맛 표현…심영순 포복절도

원희룡 지사가 신들린 맛 표현으로 심영순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27일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에서는 제주도에서 원희룡 지사를 만난 심영순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심영순은 요리 강연을 해달라는 원희룡 지사의 초청을 받아 딸 장윤정 대표와 함께 제주 도청을 방문했다.

그녀는 오랜만에 만난 원희룡 지사에게 볶은 고추장을 선물했고, 이를 맛본 원희룡 지사는 "퀴퀴한 맛", "곰팡내 나는 것"이라고 해 MC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원희룡 지사의 맛 표현에 기분이 상한 심영순이 장 대표에게 고추장을 새로 만들어 오라고 역정을 냈다.

이후 원희룡 지사의 집으로 간 심영순은 앞서 원 지사가 비서들에게 만들어 주었던 해물라면과 같은 재료로 완전히 다른 음식을 만들어 비서들을 감동시켰다.

장 대표로부터 코치를 받은 원희룡 지사는 자신 있게 맛 표현을 시작했고, “질겅질겅 씹히는 맛”, “문드러지기 직전의 맛” 등과 같은 원희룡 지사의 역대급 멘트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되었다고 한다. 원희룡 지사의 말에 김숙은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라 하는가 하면 전현무는 “어떻게 저런 표현을 하죠”, “천재인 거 같아요”라며 탄성을 질렀다.

특히 원희룡 지사의 맛 표현을 줄곧 못마땅하게 여기던 심영순이 포복절도하는 모습이 포착돼 ‘맛 표현계의 이단아’로 불리던 원희룡 지사의 맛 표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키고 심영순을 쓰러뜨린 원희룡 지사의 역대급 맛 표현은 오는 2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