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V2’ 펭수, 솔직 입담 X 위풍당당함… 예비 ‘우주 대스타’

입력 2019-10-29 07: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펭수가 솔직한 입담과 위풍당당한 기세로 MBC를 접수했다. 그는 프리스타일 랩부터 팝송, 'K-예절'까지 섭렵하며 예비 '우주 대스타'의 면모를 폭주 시켜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연출 박진경, 권해봄, 이하 ‘마리텔 V2’)에서는 도티-펭수, 김장훈, 노사연-노사봉-지상렬, 김구라-장영란-쯔양이 출연해 각자의 매력을 살린 콘텐츠를 선보였다.

‘마리텔 V2’로 지상파 예능 첫 나들이에 나선 대세 크리에이터 펭수가 솔직 당당한 매력을 보였다. 그는 반갑게 인사를 하는 도티에게 “선배님이 영광이실 것 같다”라며 소문난 '펭성(펭수+인성)'을 증명하는가 하면, 윙크해 달라는 팬들의 요청에 한쪽 눈을 가린 윙크를 보여줘 대세다운 센스를 자랑했다.

펭수는 대한민국을 시작으로 미국의 빌보드 시장 진출, '우주 대스타'까지 노리고 있다며 수준급(?)의 랩과 팝송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열광케 만들었다. 펭수의 다양한 장기들에 도티는 “못 하는 것이 뭐냐”고 감탄했고, 이에 펭수는 “못 하는 걸 못해요!”라며 '슈스(슈퍼 스타)'다운 무한 재능을 뽐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펭수는 “EBS 김명중 대 MBC 최승호”라는 질문에 “최승호가 누구냐?”고 답하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제작진들을 긴장케 했다. 그는 MBC 사장 이름이라는 사실에 “최승호 사장님 밥 한끼 하자. 독대로”라며 '야망 펭귄'의 면모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그런가 하면 펭수는 ‘펭성 논란’이 일었던 뽀로로 인형을 던지는 영상에 “실수다”라고 일관해 폭소케 했다. 자기반성을 모르는 펭수에게 ‘K-예절’을 가르쳐줄 훈장님이 등장했다. 훈장님에게 절 문화와 식탁 예절을 배운 펭수는 모든 수업이 끝나자 “어휴 이제 속 편하다”라고 말해 솔직한 ‘펭수’다운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웃음을 책임졌다.

김장훈은 10월 25일 독도의 날을 맞이해 ‘독도 숲내투어’를 준비했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를 맞이했다. 그의 예상과 달리 파고가 높아 출항이 통제되면서 울릉도도 도달하지 못하고 강릉에 발이 묶이게 되어 긴장감 속에 비상 대책 회의를 하게 됐다.

결국 김장훈은 개그맨 최성민과 러시아에서 온 에바와 함께 강릉의 펜션에서 촬영에 돌입했다. 김장훈은 아쉬운 대로 독도에 대한 다양한 상식과 정보들을 전했다. 그는 나라를 잃어 탐구하는 권리조차 박탈당했던 슬픈 역사와 한국전쟁 이후 자비로 일본으로부터 독도를 수호한 '독도의용수비대' 홍순칠을 소개하면서 지식과 감동을 선사, 독도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동생 꽃사슴' 노사연, '언니 꽃사슴' 노사봉, '수사슴' 지상렬이 진행한 ‘사랑과 전쟁’에서는 예비부부가 겪는 화장실 갈등을 시작으로 운명의 상대를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지 등 다양한 사연들에 대해 다뤘다. 노사연과 노사봉은 필터 없는 입담으로 다소 수위 높은 이야기부터 “사랑은 다 주는 것”이라는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상담까지 전하며 시청자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 나갔다.

김구라, 장영란, ‘먹방계 여신’ 쯔양은 중식요리의 대가이자 '이연복 셰프의 수제자' 최형진이 준비한 마라의 매운맛 ‘참지 마라’, ‘울지 마라’, ‘기절 마라’ 3단계를 경험했다. 평소 마라를 좋아한다는 막내딸 안유진까지 합류하고 최형진 셰프는 본격적인 '마라' 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특히 마지막 단계 '기절 마라'의 등장에 출연자들과 스태프들이 매워하자 최형진 셰프는 보람차다는 미소를 보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대세 펭귄’ 펭수의 등장과 10월 25일 독도의 날을 위한 김장훈의 '숲내투어'까지 웃음과 지식, 감동까지 선사한 전반전 방송은 다음 주 후반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 후 시청자들은 “펭수 하이! 펭하! 너를 기다렸어!", “김장훈 진짜 대단하다! 독도라니!", “노사연 노사봉 자매 진짜 레전드 입담 대박!", “마라가 저렇게 매운가? 안유진 쯔양 웃프다ㅋㅋ"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매주 월요일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마리텔 V2’에서는 협동을 통한 기부금 모으기와 다양한 재미와 감동까지 선사하는 개미지옥 매력의 콘텐츠로 호평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