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창이공항 면세 운영권 획득

입력 2019-10-3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은 싱가포르 창이공항 입찰에 성공해 6년간 면세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운영권을 획득했다. 롯데면세점은 2020년 6월부터 6년간 입·출국장 면세점을 운영 예정이다. 면적은 약 8000㎡로 롯데면세점의 해외 매장 중 가장 크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2018년 기준 약 6560만 명으로 이용객 기준 세계 7위의 공항이다. 롯데면세점은 아시아 주요 허브 공항인 인천과 창이공항의 주류, 담배 사업권을 확보해 규모의 경제에 의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업의 수익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롯데면세점은 올해 1월 오세아니아 지역 5개 지점 운영을 시작 했으며, 7월 베트남 하노이 공항점을 오픈하는 등 해외 사업 영역 확장에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