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의미 잘 안다”는 벤투…“진지하게 나선다”는 벨

입력 2019-10-30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 기자회견에 참석한 남자축구대표팀 벤투 감독이 출사표를 밝히고 있다.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한일전의 의미, 중요성을 잘 안다.”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의 당찬 일성이다. 한국은 12월 부산에서 개최될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출격한다. 특히 남자대표팀은 2015·2017년에 이은 3연패, 통산 5번째 정상에 도전한다.

2013년 이후 6년 만에 국내에서 열릴 이 대회는 전 국민적 관심이자 국제축구연맹(FIFA)까지 주목하는 한일전도 예정됐다. 홍콩(12월 11일)~중국전(15일)에 이어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양 국은 자존심을 건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 ‘가위바위보도 져선 안 될’ 운명의 90분이다.

벤투 감독도 이를 잘 알고 있다. 30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회 킥오프 기자회견에서 그는 “(한일전을 향한) 국민적인 기대를 인지하고 있다. 진지하고 진중하게 대회에 임할 것이다. 원하는 결과를 꼭 얻을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 하겠다”고 약속했다.

물론 도전이 쉽지만은 않다. 한·중·일이 중심이 돼 2년 주기로 자웅을 겨뤄온 E-1 챔피언십은 FIFA가 정한 A매치에 해당되지 않아 해외파를 차출할 수 없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 몸담은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비롯해 황의조(지롱댕 보르도), 황희찬(잘츠부르크), 이강인(발렌시아CF) 등 유럽 리거들이 함께 하지 못한다.

이에 따라 K리그와 중국 슈퍼리그, 일본 J리그에서 활약 중인 태극전사들이 주축이 된다. 풀 전력을 구성할 수 없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벤투 감독의 우승 의지는 확실하다. “주어진 여건및 환경에서 프로답게 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대신 뉴 페이스 발굴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 아시안컵과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과거 일련의 평가전 시리즈는 유럽과 중동 무대를 누비는 이들이 대거 포함됐지만 E-1 챔피언십은 그럴 수 없다. 3년 뒤 월드컵 본선을 겨냥한 세대교체를 위해 싱싱한 젊은 피를 찾고, 발전 가능성을 점검받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새롭게 여러 선수들을 관찰하는 계기가 된다. 여기서 새로 선발될 이들이 있다”는 것이 벤투 감독의 설명이다.

사령탑의 진지한 자세는 또 다른 발언에서도 엿볼 수 있다. 최근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대표팀은 마르셀로 리피 감독(이탈리아) 대신 리티에 코치가 임시 지휘봉을 잡고, 최정예가 아닌 2진으로 구성해 방한할 예정이다. 이에 벤투 감독은 “상대를 의식하고 신경 쓸 이유가 없다. 스스로에 집중해야 한다. 분명한 점은 우리 대표팀이 어떤 대회에 나가든 언제나 난 현장에 있을 것을 약속 한다”고 주먹을 쥐어보였다.

일본·중국·대만과 겨룰 여자대표팀도 선전을 다짐했다. 특히 최근 선임된 콜린 벨 감독(영국)의 공식 데뷔무대이자 내년 2월 제주도에서 시작될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의 전초전이라는 점에서 시선을 끈다.

벨 감독은 “팀 스타일을 갖추고 올림픽 예선을 대비하는 기회”라면서도 “진지하게 대회에 임하지 않겠다는 얘기가 아니다. 해외파(지소연, 조소현, 이금민) 소집이 어려운 만큼 다른 선수들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한의 갑작스런 불참에 대해서도 그는 “여기서 (북한을)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우리말로 “문제 없어요”라고 답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벨 감독의 원활한 선수 파악과 점검을 돕기 위해 다음달 15일부터 사흘 간 여자대표팀을 임시 소집할 계획을 세웠다. 한국여자축구는 2005년 한 차례 정상을 경험한 바 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