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MG 홍일점’ 후디, 데뷔 첫 정규앨범 “하고픈 이야기 모두 담았다”

입력 2019-10-31 07: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R&B 싱어송라이터 후디(Hoody)가 첫 정규앨범 [Departure](디파쳐)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후디는 31일 소속사 AOMG를 통해 “[Departure]라는 앨범 제목처럼 '어딘가를 떠나고 새로운 곳에 도착한다'라는 설렘과 후련함, '이젠 여기는 잊고 살아도 되겠다' 등 'Departure'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느낌들이 모두 담겼다. 제가 정말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악을 만드는 데서 오는 어려움 등 여러 이유 때문에 발매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 기간 동안 있었던 변화들을 이번 앨범에 모두 담아냈다. 또, 그런 것들을 보여주고 싶은 솔직한 마음이 들어가기도 했다”며 본인에게 특별한 의미를 지닌 앨범임을 강조했다.

지난 29일 오후 6시 발매된 [Departure]는 후디가 데뷔 후 처음으로 발표한 정규앨범으로, 타이틀곡 ‘안녕히 (Adios)(Feat. GRAY)’를 비롯한 총 11개 트랙으로 구성됐다. 그레이(GRAY), 차차 말론(Cha Cha Malone), 어글리덕(Ugly Duck), 제이클래프(Jcelf) 등 다양한 프로듀서 및 피처링진이 참여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타이틀곡 ‘안녕히’와 수록곡 ‘선과 악’ 뮤직비디오는 AOMG 공식 채널에 업로드된 상태다.

후디의 첫 번째 정규앨범 [Departure]는 오프라인 음반으로도 발매, 31일부터 각종 음반 사이트 및 매장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오프라인 앨범에는 피지컬 CD와 전곡 가사집이 동봉되어 있으며, 앨범 일러스트 및 전체 디자인은 브랜드 i4p의 디렉터이기도 한 이호수 작가가 담당했다.

한편, 후디는 오는 11월 2일 서울 마포구 RYSE 호텔 사이드노트클럽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Departure](디파쳐) 릴리즈 파티를 개최한다.

[사진 = AOMG 제공]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