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예비장인 장욱조 “가족의 반대? 기쁘고 감사한 일”

입력 2019-11-02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건모 예비장인 장욱조 “가족의 반대? 기쁘고 감사한 일”

가수 김건모의 예비장인 작곡가 장욱조 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1일 방송된 KBS2 생방송 '연예가중계'에서는 내년 1월 결혼 계획을 밝혀 화제가 된 김건모의 예비 장인, 장욱조 씨를 단독으로 인터뷰했다.

김건모의 예비신부는 김건모보다 13살 어린 피아니스트 장지연으로 알려졌다. 장지연은 버클리음대를 졸업한 미모의 재원이다.

'연예가중계'는 김건모의 예비 장인, 장욱조 씨를 단독으로 취재했다. 장욱조 씨는 "많은 축하를 받고 계신데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에 "말할 수 없이 기쁘고 감하사다. 경사 중에 경사 아니냐"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장욱조 씨는 "39년 동안 기다렸는데 딸의 짝을 만났으니 얼마나 기쁘겠냐. 좋은 가정을 이루는데 '연예가 중계'에 보여드리게 되어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또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을 언제 들었냐"는 질문에는 "딸이 5개월 전부터 귀띔을 해주더라. '저 남자가 생겼습니다'라고 한 뒤 서로 교제중이기 때문에 '확신이 서면 연락 드리겠다'라고 하더라. 그 뒤 한 달 전 결혼에 대한 확신이 생겨 말을 해주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가족의 반대가 있었냐"는 질문에 장욱조 씨는 "한 번도 없었다. 가족 모두가 김건모와의 결혼을 대환영했다. 워낙 유명한 국민가수가 우리 식구가 된다는 게 얼마나 기쁘고 감사한 일이냐"라고 밝혔다.

또 장욱조 씨는 "이선미 여사님이 친딸처럼 딸을 대해주더라. 딸도 이선미 여사님이 딸처럼 대해줘 '이 집에 시집을 와야 되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장욱조 씨는 "내년 1월 30일 결혼식을 올리는데 양쪽에서 50명 씩만 참석해 조촐하고 검소하게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제가 주례를 볼 것 같다"라고 결혼식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