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용 입증 이정후 ‘부전자전’ 야구천재 DNA, 일본서도 맹위

입력 2019-11-12 16: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타격 천재는 국제무대에서도 자신의 재능을 입증했다.

한국 야구대표팀 이정후(21·키움 히어로즈)의 상승세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무대에서 계속되고 있다. 서울 예선에 이어 일본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서도 특유의 콘택트 능력을 한껏 뽐내며 전 세계를 놀랍게 만들고 있다.

이정후는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미국과의 1차전에서 3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의 활약으로 팀의 5-1 승리를 이끌었다.

2년 전의 아쉬움을 완전히 털어낸 모습이다. 이정후는 같은 장소에서 2017년에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 타율 0.167(12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와신상담’으로 새롭게 찾은 도쿄돔. 첫 경기부터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앞서 열린 서울 예선에서도 그의 활약은 돋보였다. 고척돔에서 열린 세 경기에서 타율 0.444(9타수 4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맹타를 자랑했다. 슈퍼라운드 미국전을 포함하면 11일까지 4경기에서 0.538(13타수 7안타)의 타율을 마크, 이번 대회 타율 전체 1위에 올라 있다. 7안타 중 5개가 2루타이고, 출루율은 0.647에 이른다.

여러 굵직한 국제대회에서 큰 족적을 남긴 그의 아버지 이종범(49·LG 트윈스 코치)의 뒤를 그대로 따르고 있다. 이종범은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일전에서 팀 승리를 견인한 결승타를 친 바 있다. 이정후는 이번 대회에 임하면서 당시 아버지의 장면을 떠올리며 “나에게도 그런 상황이 오면 재밌을 것 같다”며 의욕을 불태우기도 했다.

대표팀에서 가장 정교한 타격을 하고 있는 타자이기에 경쟁 팀들의 관심도 부쩍 늘었다. 일본 매체 ‘야구 채널’은 “예선 라운드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한 3번타자 이정후는 ‘사무라이 재팬’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부분의 일본 미디어는 이정후를 언급하며 주니치 드래곤즈에서 맹활약했던 아버지 이 코치를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이정후는 의외로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 언론은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워낙 (기사를) 만드는 것을 좋아하지 않나. 나는 신경 안 쓰고 내 것만 하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슈퍼라운드에서의 계속된 활약도 약속했다. 이정후는 “예선 성적은 만족한다. 이제 본선이니 또 잘해야 한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승부욕까지 아버지의 DNA를 그대로 물려받은 그가 쟁쟁한 선배들 틈에서 ‘한국 야구의 젊은 피’의 힘을 맘껏 과시하고 있다.

지바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