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 강호’ 레바논…우리에겐 ‘캡틴’ 손흥민이 있다

입력 2019-11-13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남자 축구국가대표 손흥민. 스포츠동아DB

통산 11회,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다시 뛴다.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과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원정 4차전을 갖는다. 장소는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카밀 샤문 스타디움.

2승1무(승점 7)로 조 선두지만 안심할 수 없다. 2위 북한과 승점 동률인 가운데 골 득실(한국 +10, 북한 +3)에 앞섰을 뿐이다. 2승1패(승점 6)로 3위에 랭크된 레바논에게 무너질 경우, 큰 위기에 처할 수 있다.

더욱이 레바논 원정에서 좋은 추억을 쌓지 못한 한국이다. 상대전적 9승2무1패의 우위를 점했으나 웃은 기억은 적다. 1993년 5월에 열린 1994미국월드컵 아시아 1차 예선 원정이 마지막 승리(1-0)다. 이후 베이루트에서 2무1패를 했다. 2015년 9월 개최된 2018러시아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에서 3-0 쾌승을 했으나 장소가 달랐다. 결국 2011년 11월 2014브라질월드컵 3차 예선 패배(1-2)의 악몽은 여전히 남아있는 셈이다.

물론 ‘베이루트 참사’ 때와 지금은 전혀 다르다. 확실한 ‘믿을 맨’이 있다. 주장 완장을 찬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다. 절정의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경기에서 멀티 골을 몰아쳤고, 지난 주말에는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득점해 2경기 연속포를 가동했다. 올 시즌 벌써 8골로 페이스를 잔뜩 끌어올렸다.

11월 A매치 시리즈를 준비하며 벤투 감독은 내심 걱정했다. 최근 손흥민이 정신적인 큰 충격을 받은 탓이다. 즈베즈다 원정 직전 에버턴과의 리그 원정에서 자신의 무리한 태클로 촉발된 안드레 고메스(포르투갈)의 부상이다. 직접 충돌은 아니었으나 상대의 오른 발목이 완전히 꺾이는 끔찍한 사고를 지켜본 그는 눈물까지 쏟으며 고통스러워했다. 토트넘 구단이 심리 치료사 동원을 고려할 정도로 트라우마가 우려스러웠다.

다행히 스스로 일어섰다. 불행한 사고의 악몽을 완전히 털어냈음을 실력으로 증명했다. 100% 경기력의 손흥민은 최전방부터 공격 2선, 윙 포워드까지 다양하게 뛸 수 있다. 벤투호에게는 그 이상의 공격 옵션은 없다.

물론 마음의 준비도 끝났다. 손흥민은 “국가대표로 좋은 환경이 열렸다. 우리가 좋은 결과를 내야 한다. 무작정 합류하는 것이 아닌, 많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대표팀과 소속 팀에서 마음가짐은 달라야 한다”며 굳게 승리를 다짐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