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꿈 이룬 이동욱X계 탄 장도연…‘토크가 하고 싶어서’ ft.공유 (종합)

입력 2019-12-02 15: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꿈 이룬 이동욱X계 탄 장도연…‘토크가 하고 싶어서’ ft.공유 (종합)

배우 이동욱이 오랜 꿈을 이뤘다.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정통 토크쇼를 런칭한 것. 오디오를 흥미진진하게 채워줄 개그우먼 장도연이 함께하는 가운데 첫 게스트로 이동욱의 절친 공유가 출격해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 이날 행사에는 호스트 이동욱을 비롯해 개그우먼 장도연, 조정식 아나운서 등이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각 분야 최고의 셀럽을 초대해 스튜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시추에이션 토크 등 한 인물을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담아낸 혁신적인 토크쇼. 소형석 PD는 “토크쇼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동욱의 과거 팬미팅 영상을 봤다. 우리가 지향하는 포맷과 잘 맞더라. 이동욱과 만나고 나서 훨씬 더 확신이 생겼다. 세상에 관심이 굉장히 많은 분이더라. 함께해주기를 바랐다”고 설명했다.

이동욱은 “혼자 살아서 말 할 기회가 별로 없다. 말을 좀 하고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며 “캐릭터나 작품이 아닌 자연스러운 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어릴 때부터 주병진, 이홍렬 선배님들이 진행하는 모습을 보면서 토크쇼에 대한 로망이 있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내 꿈을 이뤘다”며 “‘강심장’을 진행하면서 느낀 경험인데 게스트들의 경험과 생각을 듣는 게 나에게도 유익한 시간이 되더라. 깊은 이야기를 나눠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도 ‘강심장’ 등을 한 경험이 있지만 그때와 지금은 상황 설정이 다르다. 재밌기도 하고 어렵기도 하다. 전문적으로 MC 분야를 한 사람은 아니어서 부담은 되지만 제작진과 장도연, 조정식을 믿고 하고 있다”며 “주변 반응은 반반인 것 같다. 하길 잘했다는 분들도 있고 걱정해준 분들도 있다. 격려를 많이 해주더라”고 전했다.

장도연의 합류는 이동욱이 먼저 제안했다고. 이동욱은 “장도연과 함께하면 좋을 것 같다고 내가 먼저 말했다. 센스도 넘치고 상황 대처 능력도 좋고 말도 잘하지 않나. 요즘 가장 핫한 개그우먼이라 같이 해보고 싶었다”면서 “‘코미디 빅리그’도 보고 장도연이 출연하는 예능도 챙겨봤다”고 털어놨다.

장도연은 “으레 하는 말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 이야기해줬다고 들어서 정말 감사했다”고 화답했다. 그는 “웃음 부담이 없진 않았다. 하지만 웃기려고 하는 것보다 이야기의 흐름에 스며드는 게 좋을 것 같았다.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며 “비연예인들뿐 아니라 연예인들에게도 이동욱과 공유는 예능에서 보기 귀한 분들이지 않나. 주변 반응이 ‘부럽다’와 ‘엄청 부럽다’로 나뉘었다. 나에게 들어오는 질문의 90%는 이 프로그램에 대한 질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토크 베테랑들과 다수 함께한 경험이 있는 장도연이 본 토크쇼 MC 이동욱은 어떨까. 장도연은 “그림 자체도 신선하지 않나. 게스트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하는 이동욱의 진정성도 느꼈다. 노력하는 모습도 좋더라. 시청자들도 나와 같은 느낌을 받을 것 같다”며 “여러분이 작품을 통해 느꼈던 기존의 매력과 전혀 다를 것이다. 날 것의 이동욱의 모습이 가장 매력 있는 것 같다. 쟈니윤 김혜수 이홍렬 등 여러 선배들의 장점이 많이 묻어나는 충분히 좋은 MC인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동욱은 “혼자 진행하기 때문에 게스트의 답을 들으면서 동시에 다음 순서의 질문을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덜컹 거릴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장도연이 많이 도와주고 있다. 조정식 아나운서도 모니터를 꼼꼼하게 해주더라. 두 분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그는 “시청자가 원하는 딱딱한 질문을 내가 대신 던질 수도 있고 때로는 날 선 분위기가 생길 수도 있을 것이다. 내가 부족한 점은 옆에 계신 장도연, 조정식, 제작진이 도와주실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크게 고민하거나 걱정하진 않는다”며 “녹화 1주일 전부터 제작진이 준 방대한 자료를 토대로 공부를 꼼꼼히 하고 있다. 그에 맞춰서 잘 진행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첫 번째 게스트로는 이동욱과 tvN 드라마 ‘도깨비’의 인연이 있는 배우 공유가 함께한다. 공유의 캐스팅을 직접 성사시킨 이동욱은 “형이 ‘만약에 네가 하게 되면 내가 한 번 나갈게’라고 선뜻 말해줘서 낚아챘다. 예능도 안 하는 분이고 본인 이야기를 하는 것을 쑥스러워하는 분이라 힘든 결정이었을 것이다. 형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다시 한 번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첫 녹화를 회상하며 “공유 덕분에 잘 마쳤다. 장도연과 조정식이 나를 끌고 가다 시피 많이 응원하고 도와줘서 잘 한 것 같다. 디테일이 훌륭하고 뛰어난 제작진들 덕분에 방송도 많이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장도연은 “공유와 함께했기 때문에 재미가 없을 수가 없다. 공유의 코가 참 재밌더라. 코가 잘생겼다”고 농담했다.

언더커버로 활약한다는 조정식 아나운서는 출연진도 취재진도 알 수 없는 역할로 궁금증을 자극했다. 장도연은 “조정식 아나운서와 함께하는 건 리딩 때 알았다. MC에게도 베일에 감춰있는 거라 어떤 분인지 궁금하더라”고 말했다. 조정식 아나운서 또한 “나도 궁금하다. 아직까지 녹화한 분량이 없다”며 “프로그램에 도움 된다면 무엇이든 괜찮은데 분량이 너무 업긴 하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꼭 필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Mnet ‘프로듀스X101’에서 의외로 안정적인 진행 능력으로 인정받은 이동욱과 재치 만점 장도연 그리고 정체가 베일에 싸인 조정식 아나운서까지. 오랜만에 안방에 찾아온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4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