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2’ 김영흠vs임지수 무대 선공개, 우승후보들 답다

입력 2019-12-14 13: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보컬플레이2’ 김영흠vs임지수 무대 선공개, 우승후보들 답다

캠퍼스 뮤지션들 중에서도 ‘우승 후보’로 꼽히는 김영흠(서울예대)과 임지수(버클리 음대)가 약속한 듯이 뜨거운 붉은빛의 무대로 돌아온다.

채널A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이2) 제작진은 14일 방송을 앞두고 김영흠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원곡 가창 김완선)와 임지수의 ‘Make you feel my love’(원곡 가창 Adele) 무대를 선공개했다.

16강전에 앞서 “내 음악 색깔이 강한데, 혹시 사람들이 질려 할까 걱정된다”며 고민을 털어놓은 김영흠은 심사위원 에일리에게 “그런 걱정은 필요없다. 매력은 쓰라고 있는 것”이라는 말을 듣고 특유의 ‘매콤’한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기로 결심하며 무대에 섰다. 그는 “저답게, 매콤하게 가겠습니다”라는 각오처럼 중독성이 묻어나는 특유의 보컬로 관객을 홀렸다.

반면, 매 라운드 상위권을 독식해 온 임지수는 똑같이 붉은 의상을 입었지만 ‘담백’한 맛의 무대를 택했다. 임지수 역시 에일리에게 “좋은 성적을 받을수록 부담감이 쌓인다”고 토로했지만, 에일리는 “쓸데없는 고민”이라며 “자신에게 실망 말고, 본인의 목소리 색깔로 담백하게 불러 보라”고 솔루션을 제시했다. 임지수는 “’그냥 임지수’의 무대를 보여주겠다”며 힘든 이들을 위로하는 ‘Make you feel my love’를 선곡해 담백하면서도 들을수록 빠져드는 무대를 선보였다.

방송은 14일 토요일 밤 11시.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