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이시언, ‘LIKEY’ 받아쓰기에 멘붕… 정답 포기 사태

입력 2019-12-22 08: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시언이 ‘도레미 마켓’ 사상 최초로 전원 정답 포기 사태를 일으키며 레전드 방송을 이끌어냈다.

이시언은 어제(2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의 친구 특집에 박나래의 절친으로 출연해 노래 가사 받아쓰기에 나섰다.

이날 이시언이 한방 갈비찜을 걸고 처음 도전한 노래는 트와이스의 ‘LIKEY’였다. 이시언은 노래 제목을 듣자마자 신발 브랜드와 이름을 혼동하는 등 쉽지 않은 여정을 예고하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실제로 받아쓰기 게임은 순탄치 않았다. 노래 가사를 전혀 알아듣지 못하는 출연진 때문에 제작진은 멘붕에 빠지며 긴급 회의에 들어갔을 정도. 결국 크리스마스 특집이라는 핑계로 1+1 힌트는 물론 힌트 리필까지 하며 모든 힌트가 선물로 제공됐지만, 이시언을 비롯한 멤버들은 결국 전원 포기를 선언하며 레전드 회차의 탄생을 알렸다.

이시언은 “왜 우리 왔을 때 포기 하는 일이 벌어지냐. 차라리 내일 다시 녹화 하자”면서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지만, “정말 이게 처음이면 굉장히 영광스러운 일인 거 같다. 역사적인 날이다. 한 건 했다”라고 기뻐해 필요 이상의 초긍정 아이콘으로 등극해 보는 이의 배꼽을 움켜잡았다.

이어진 간식 타임에서는 필링 추로스를 걸고 사투리 나들이가 펼쳐졌다. 사투리로 된 노래 제목을 맞추는 게임에서 이시언은 부산 사나이의 장점을 십분 살리며 게임을 주도 했다. 특히 이시언은 ‘겁나 오래된 거시기들’로 쓰인 015B의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정확히 맞췄지만, “오래된 노래에 강하다” “옛날 사람”이라는 핀잔을 사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이시언은 에일리의 ‘너나 잘해’ 받아쓰기에 나섰다. 이시언은 1라운드의 굴욕을 만회하고자 심기일전 했지만, 잘 들리지 않는 가사에 “예능하면서 이렇게 스트레스 받는 건 처음이다”라고 고백해 큰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이시언은 결국 첫 도전에 받아쓰기에 성공하며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극과 극의 레전드 방송에 화룡점정을 찍었다.

연말연시 각종 방송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하며 대세 배우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시언은 현재 MBC '나 혼자 산다'에 고정 출연 중이며,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 - 여인들의 전쟁’에서 이름은 몰라도 돈이 중요한 것은 아는 부용주의 주인 ‘왈’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