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8세 연하 남편 손준호 외도 확신

입력 2020-01-02 13: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소현, 8세 연하 남편 손준호 외도 확신

뮤지컬배우 김소현이 8세 연하인 남편 손준호의 외도를 확신했던 일화를 전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소현. 이날 “어느날 혼자 있었다. 남편이 강의를 나가서 지방에 있는 시간인데 백화점에서 거액의 적립 문자가 왔더라. 순간 그걸 보고 심장이 너무 떨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아, 이 사람이 드디어 여자가 생겼구나. 이거는 바람밖에 없다'. 그래서 마음을 가다듬고 남편한테 전화를 했는데 어버버 하더라. 그래서 '이건 100% 맞구나', '이제 우리는 끝났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소현은 “나도 그렇게 될 줄 몰랐다. 거의 산지 10년이 다 됐는데 이런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래서 당시 여자가 생겼다고 착각을 했다. 그래서 의기소침해 있는데 한 시간 뒤 남편이 백화점 쇼핑백을 들고 아들과 들고 왔다. 내 생일 선물이라고”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김소현은 “정말 나는 인생에 있어서 많은 일을 겪어 봤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었다. 나도 내가 (남편의 바람을 의심할 줄) 몰랐다. 맨날 비련의 주인공 역만 하다 보니 아무것도 아닌 일상적인 일에도 다르게 생각이 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