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돌연 은퇴→30여 년 만에 근황 “백지수표 스폰서 제의…”

입력 2020-01-02 14: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이정희 돌연 은퇴→30여 년 만에 근황 “백지수표 스폰서 제의…”

가수 이정희가 돌연 은퇴 후 30여 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이정희는 "감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내 자신에게 부끄러운 일은 안 하고 살았다. 그런데 그런 일 안 하려니까 너무 힘들어서 미국으로 도망갔다고 (연예계를 떠난 과정을) 3단계로 나눠서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비밀 파티라든가 구체적으로는 얘기는 못 하지만 제의가 있잖아. 좋은 조건에 해 줄 테니까 같이 해 보지 않겠냐고. 그런 제의를 나는 수백 번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정희는 “백지 수표를 내 앞에 내놓은 적은 없고 (아는 사람) 통해서 나한테 얘기를 들은 적은 있었다”면서 “나는 처음에 그런 말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런데 '네가 원하는 대로 해 줄 테니까 일해보지 않겠냐'라는. 나는 그런 제의도 많이 받았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만약에 내가 그때 ‘(연예계 생활을) 더 해야 한다‘라고 생각했으면 타협했을지도 모르지. 왜냐면 워낙 이겨 나가기 힘든 세태였기 때문에. 그런데 이겨내지 못하고 (미국으로) 간 거지. 지금 생각하면 '너무 순진했나?'라는 생각도 들고. 모든 것이 무섭고 두렵기만 했다. 그래서 그렇게 미국으로 갔다"고 갑작스럽게 미국으로 떠났던 이유를 밝혔다.

사진|TV조선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