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근 “무속인은 미친 사람들이 아니다”

입력 2020-01-06 11: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호근 “무속인은 미친 사람들이 아니다”

무속인의 삶을 살고 있는 배우 정호근이 “무속인도 일반 사람과 같다”고 밝혔다.

6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코너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정호근이 출연했다.

이날 DJ 박명수는 정호근이 연기 활동을 활발히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정호근은 “연기하고 싶지만 안 부르더라. 왜 그러지?”라고 반문하면서 “사실 제가 가지고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비정상이다’ ‘일반적인 일을 할 수 없다’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데 미친 사람들 아니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나를 잃어버리면 병이 되는 거지만 신과 함께 하는 것이 나를 잃어버려서 정신없는 게 아니다. 여러분들도 신당이나 무속인을 찾아가실 때 가벼운 마음으로 가라. ‘귀신 있는데 아냐?’ ‘귀신 씌어 오는 거 아니야?’ 이런 씨나락 까먹는 소리 믿고 가시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