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 중 근황 “황달 증세 많이 사라져”

입력 2020-01-07 10: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 중 근황 “황달 증세 많이 사라져”

췌장암 4기 투병 중인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유상철의 근황이 공개됐다.

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유상철 감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황영진은 “내가 스포츠 전문 팟캐스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최근에 유상철 감독의 소식을 들었다. 최근에 직접 보신 분이 이런 얘기를 했다. ‘다행히도 황달 증세가 많이 사라졌다. 얼굴이 굉장히 좋아졌고’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중요한 건 대한민국이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진출 확률이 췌장암 생존율보다 낮다고 한다. 그때도 해냈다. 이번에도 꼭 해내실 거라고 믿는다"고 유상철의 쾌유를 기원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s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