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택근 아나운서 별세…상주는 아들 임재범

입력 2020-01-12 12: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임택근 아나운서 별세…상주는 아들 임재범

가수 임재범, 배우 손지창의 부친으로 알려진 임택근 前 아나운서가 별세했다. 향년 89세.

임택근은 11일 오후 8시경 세상을 떠났다. 방송가에 따르면 고인은 심장병과 뇌경색 증세로 치료를 받았으며, 지난 달 폐렴 증세로 입원해 투병 해 왔다.

故 임택근은 연희대학교 1학년 시절 중앙 방송국 아나운서로 입사, 1964년 MBC로 이직해 활약했다. 1969년에는 임택근 모닝쇼를 진행했으며 MBC의 주요 요직을 거쳐 1980년에 퇴사했다.

특히 고인은 복잡한 가정사가 공개되기도 했다. 가수 임재범은 임택근은 혼외자로, 배우 손지창 역시 임택근의 혼외자로 이모부 호적에 입적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 14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4일 오전 8시에 엄수된다.

사진=여성동아, 채널 A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